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카드 주인 찾아주려고… ‘300원 사탕 결제’ 여고생들, 감사장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7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 1학년 정영채·조서원 학생과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 강경희 부지점장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제주서부경찰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주기 위해 편의점에서 가장 저렴한 300원짜리 막대사탕을 사고, 편의점에 카드와 300원을 맡겨 두고 간 여고생들이 경찰의 감사장을 받았다.

제주서부경찰서는 27일 재치를 발휘해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준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 1학년 정영채·조서원 학생에게 27일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들 학생은 지난 19일 제주시의 한 길거리에서 신용카드를 주운 뒤, 같은 날 9시 21분쯤 인근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막대사탕 하나를 사 카드로 결제했다. 신용카드 이용 시 주인에게 문자가 갈 것을 예상해 위치를 알리려는 의도였다. 학생들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편의점 직원에게 길에서 습득한 카드로 결제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고, 카드 주인 의사와 상관없이 결제된 사탕값 300원을 함께 남기곤 떠났다.

학생들의 예상대로 카드 주인인 60대 한모씨에게 결제 문자가 갔다. 다만 한씨가 문자를 즉각 확인하지 못한 탓에 한씨는 이튿날이 돼서야 신용카드가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됐다. 카드사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에 전화하자, 카드사는 마지막 결제 장소인 편의점에 한 번 가보는 게 어떻겠냐고 조언했고, 한씨는 편의점에서 잃어버린 카드를 되찾을 수 있었다.

이 같은 사실은 학생들의 기지와 양심에 감동한 한씨가 언론 등에 제보를 하면서 널리 알려지게 됐다. 한씨는 JIBS에 “다른 사람의 카드를 사용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 누군지 연락이 닿는다면 꼭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조선일보

분실 신용카드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사탕을 결제한 여학생들. /JI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카드를 분실한 한모씨가 받은 '300원 결제' 안내 문자. /JI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감사장 수여 현장에서 학생들은 “주인을 빨리 찾아주고 싶어서 한 행동이었다”며 “우리의 작은 행동이 이렇게 큰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요즘 좋은 얘깃거리가 얼마나 없었으면 이런 일이 화제가 될까 놀라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작은 일에 하나씩 감사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학생들뿐만 아니라 한씨에게 편의점에 가보라고 귀띔한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 강경희 부지점장 역시 감사장을 받았다.

오임관 서장은 “카드를 주웠을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당황할 수도 있었는데 침착하게 행동해 준 두 학생의 선한 마음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관내에 훈훈한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선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