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복권 당첨금 ‘반반’…돈 대신 친구와의 약속 지킨 美 남성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0만달러(약 1억3600만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한 남성이 과거 친구와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당첨금 절반을 친구에게 준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만달러(약 1억3600만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한 남성이 과거 친구와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당첨금 절반을 친구에게 준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교육복권 운영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커티스 허드슨이라는 남성이 10만 달러짜리 복권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노스캐롤라이나주 교육복권은 2005년 주의 복권법을 통해 제정됐다. 복권 판매 수익금 절반은 당첨금으로 지급되고 나머지 절반은 해당 지역 학교 건설 등 교육 기금에 투자된다.

허드슨은 자신이 거주하는 스코틀랜드 카운티 로린버그 남부 메인가에서 복권을 사 총 10만달러에 당첨됐다. 허드슨이 복권에 당첨된 사실을 알게 된 후 한 첫 번째 행동은 자신의 친구인 월터 본즈에게 전화를 거는 것이었다.

과거 이들은 당첨금 절반을 나누기로 약속했다. 본즈는 “예전에 친구와 둘 중 누구라도 큰 상금에 당첨되면 반드시 절반으로 나누자는 약속을 했다”며 “우리 둘 다 한번 약속하면 반드시 지키는 남자들”이라고 했다.

허드슨이 구입한 복권은 그중에서도 당첨금이 최대 200만달러(약 27억2960만원)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딜럭스 티켓’이다. 총 12명의 당첨자를 뽑는데 그중 4명은 200만달러를, 8명은 10만달러를 받게 된다.

두 사람은 함께 복권위원회로 초청받아 당첨금을 수령했다. 각각 5만달러(약 6824만원)의 금액을 받은 이들은 연방세와 주세를 제외한 3만5753달러(약 4878만원)를 실수령하게 된다.

허드슨은 당첨금의 절반을 주택 개조에 쓸 예정이며, 본즈는 이 돈을 저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허드슨이 당첨된 다이아몬드 딜럭스 티켓에는 현재 5명이 당첨됐다. 200만달러 당첨자는 3명, 10만 달러 당첨자는 4명이 남은 상태다.

[정아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