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호중이 형, 경찰 X밥 아냐…변호사가 안 알려줬어?" 경찰글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와 호송차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수사 대처를 현직 경찰이 조목조목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김호중의 부적절한 대처가 오히려 일을 과도하게 키웠다는 지적이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호중이 형! 경찰 그렇게 XX 아니야’라는 화제를 모았다. 해당 글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한 경찰이 작성한 것으로,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작성자는 “돈 많으니까 상대측에 합의금 건네고 음주는 음주대로 처벌받았으면 끝났을 일을 형(김호중) 눈에 수사기관이 얼마나 XXX으로 보였으면 XX에 XX를 쳤을까 싶어”라고 반말로 꼬집었다. 그는 “시간 지나서 음주 측정해서 수치 안 나와도 형 술 먹은 곳 폐쇄회로(CC)TV 까고, 영상이 없어도 동석한 사람들 참고인 불러서 조사하면 열에 아홉은 알아서 다 불어”라며 “돈 많이 써서 고용한 변호사가 옆에서 알려줬을 거 아니야”라고 지적했다.

특히 작성자는 “형 사건처럼 복잡한 건 여러 가지 적용해야 할 법률도 많아서 법리 검토하기엔 일개 경찰서 수사팀이 하기에 오래 걸려서 단기간에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루 이틀 만에 증거 확보하고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영장 청구까지 했다는 거는, 전 수사관이 매달려서 수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각자 분담해서 했다는 얘긴데, 이건 쉽게 말하면 그냥 XX게 화났단 얘기”라고 전했다.

또 “실제로 우리 내부 게시판엔 강남경찰서 응원한다는 글까지 올라왔고 담당 수사관들 응원한다는 댓글이 100개가 달렸다”고 소개했다. 이어 “살인·강간 등 형보다 더 극악무도한 범죄자들 상대하고 수사하는 전국의 경찰관이 다른 수사관들 응원하는 글은 본 적이 없었는데 형 덕분에 처음 봤어”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어지간한 음주 사고로는 영장 청구하지도 않고 구속도 안 되니 수사를 받더라도 불구속 상태로 콘서트도 하고 술도 X먹고 집에서 왔다 갔다 하면서 조사받을 일을, 자숙 좀 하다 팬클럽 등에 업고 ‘음악으로 보답하겠다’ 하면서 복귀하면 음주운전은 언제 그랬냐는 듯 잊힐 일을”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특가법(특정범죄가중법)에 도주치상에 범인도피에, 일을 키운 건 소속사도, 팬클럽도 아니고 형 스스로가 한 건 알지?”라고 묻기도 했다.

아울러 작성자는 “수사기관은 XX으로 봤는데 법원까지 손들어 줄지는 몰랐을 거 같긴 해”라면서 “근데 있잖아 형, 구속영장 나온다는 거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는 얘기야”라고 했다. 또 “형 죄질이 하도 X 같으니까 윗 라인에서 형 정문으로 나가게 하라고 지시했다는 ‘카더라’도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한 경찰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게시한 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 소속사 이광득(41) 대표는 사고 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로, 본부장 전모씨는김씨 차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혐의로 함께 구속된 상태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반토막 났는데 “또 추락한다”…에코프로 3형제는 이때 사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8645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