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밀레니얼 세대' 첫 성인 나온다…15세에 숨진 소년이 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020년 10월 이탈리아 아시시의 성 프란시스 대성당에서 아고스티노 발리니 추기경이 거행한 시복식 모습. 2006년 백혈병으로 사망한 소년 카를로 아쿠티스(당시 15세)의 사진이 걸려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세 나이에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탈리아 소년이 가톨릭교회의 첫 밀레니얼 세대 성인이 될 예정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가디언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카를로 아쿠티스에 의한 두 번째 사후 기적이 있었다고 결정, 이 소년에게 성인 반열에 오를 자격을 부여했다.

아쿠티스가 시성(諡聖)되면 밀레니얼 세대 최초의 성인이 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시성한 912명 중 가장 최근에 태어난 사람은 1926년생이었다.

1991년 런던에서 태어나 밀라노에서 자란 아쿠티스는 코딩을 독학한 컴퓨터 영재로, 2006년 사망하기 전까지 웹사이트를 만들어 가톨릭 복음을 온라인으로 전파하는 데 힘써 ‘신의 인플루언서’로 불렸다. 그의 어머니는 과거 한 신문에 아들이 세 살 때부터 성당들에 가자고 했고, 용돈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기부하곤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백혈병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뒤엔 아시시에 묻혔다.

이후 브라질의 7세 소년이 아쿠티스의 티셔츠 유품을 접하고 기도한 뒤 희귀한 췌장 질환에서 회복된 일이 기적으로 인정받았다. 2022년엔 피렌체에서의 자전거 사고로 대대적인 뇌수술을 받고 의사들이 생존율이 낮다고 경고했던 20대 코스타리카 여성 발레리아 발베르데의 회복도 기적으로 인정됐다. 당시 발베르데의 어머니는 아쿠티스의 무덤에서 딸을 위해 기도했고, 위독했던 발베르데는 그날 인공호흡기 없이 숨을 쉬기 시작했고 언어 능력 등을 회복했다. 10일 후에는 중환자실에서 나왔고 뇌타박상도 사라졌다고 한다.

가톨릭에선 사람들이 천국에 있다고 믿는 고인에게 그들을 대신해 신에게 말해달라고 요청하는 기도를 할 수 있고, 그 사람이 예상 밖의 회복을 보이면 교황청이 이를 기적으로 분류할 수 있다.

백일현 기자 baek.il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