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뉴진스님' 부른 삼성 노조 집회…"연예인 부르라고 조합비 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삼성전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노동조합과의 교섭을 촉구하며 문화 행사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조탄압 중단하라’ ‘노동존중 실천하라’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검은색 티셔츠를 입은 사람들이 이런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모였다. 삼성전자 노동조합 중 최대 규모인 전국삼성전자노조(전삼노)의 노조원들이다. 노조는 지난 4월에 이어 이날 두번째 대규모 단체행동에 나섰다. 노조 측은 이날 2000여 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요구는 명목상으론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를 이끄는 정현호 부회장과의 만남이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이날 개회 선언에서 “서초사옥에는 삼성전자의 실질적인 권한을 가진 사업지원TF, 즉 구 미래전략실이 있다. 해당 팀의 수장인 정현호 부회장께 항의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이곳에 모였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업지원TF가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며 각 계열사 임금 교섭에 관여하며 노사간 정당한 단체교섭을 막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올해 노사 교섭에서 재충전 휴가 등 일부 논의가 사업지원TF의 결정으로 인해 전면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에서 회사 측 교섭위원들은 실질적인 권한을 가진 사람이 없다. 정 부회장이 직접 교섭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삼성전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노동조합과의 교섭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조의 실질적 요구는 성과급 지급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DS) 부문이 14조8800억원의 적자를 내면서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노조 가입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말 1만명 정도였던 노조원은 현재 2만8000여명에 이른다. 손 위원장은 “올해 DS에서 영업이익이 11조원이 나더라도 사측은 EVA(경제적 부가가치)를 기준으로 ‘성과급 0%’를 얘기한다”며 “성과급 관련 EVA 기준은 직원들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영업이익에서 법인세, 투자금액 등을 뺀 EVA를 기준으로 성과급을 지급한다.

노사는 임금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임금 인상률과 휴가 제도 등을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사측은 사용자 위원과 근로자 위원이 참여하는 노사협의회에서 별도 임금 조정 협의를 진행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5.1%로 정했다. 전삼노는 그보다 높은 6.5%의 인상률을 요구했었다. 삼성전자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에서 경쟁사 SK하이닉스에게 주도권을 뺏기며 고전 중이다. 이런 상황에 높은 임금인상률을 요구한다는 안팎의 비판도 있다. 이를 의식한 듯 노조는 집회 현장에는 ‘임금인상 6.5% 요구 아니다’ ‘격려금 200% 요구 아니다’는 깃발을 세웠다. 당초 요구한 숫자를 고집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중앙일보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열린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에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회에선 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 에일리, YB(윤도현밴드) 등의 공연도 진행됐다. 노조는 문화행사 형식으로 집회를 열었다. 그러나 연예인을 부르느라 조합비를 쓴 데 대해 일부 직원들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내가 연예인 부르라고 조합비 냈나”, “회사 상황이 인원 감축 얘기까지 나올 정도인데 연예인 불러 파티하면 귀족노조 프레임으로 잡힐 것” 등 냉소적으로 반응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