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팔레스타인 해방"…하버드 졸업생 수백 명 '집단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버드 졸업생, 텐트 농성 13명 졸업 불허 항의

美 대학가 반전 시위 확산…"가자 전쟁 반대"

뉴시스

[서울=뉴시스] 미국 하버드대 졸업식에서 졸업생 수백 명이 가자지구 전쟁 반대를 외치며 집단 퇴장했다. (사진=뉴욕타임스 보도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은영 인턴 기자 = 미국 하버드대 졸업식에서 졸업생 수백 명이 가자지구 전쟁 반대를 외치며 집단 퇴장했다.

2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의 하버드대에선 졸업생과 가족 등 9262명이 참석한 가운데 졸업식이 열렸다.

그런데 앨런 가버 임시 총장이 졸업생들에게 학위를 수여하던 도중 수백 명의 학생들이 학위복을 입은 채 돌연 졸업식장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전쟁 반대" "팔레스타인 해방" 등의 구호를 외치며 줄지어 퇴장했다. 학위복 위에 팔레스타인 전통 스카프(카피예)를 두른 학생도 있었다.

이들은 대학 측이 가자전쟁에 반대하며 캠퍼스 내 텐트 농성 시위를 벌였던 학생 13명의 졸업을 보류하기로 한 것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집단 퇴장을 벌였다.

학생들은 "그들을 걷게 하라(Let them walk)"고 외치며 졸업하지 못한 13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학생 측 대표 슈루티 쿠마르는 "표현의 자유와 연대의 표현이 처벌 대상이 돼 이들의 졸업이 불확실해졌다"며 "캠퍼스 내 시민 불복종 권리에 대한 대학 측의 편협한 태도에 실망감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당초 대학 측이 지난 14일 캠퍼스 시위를 종료하는 조건으로 이들의 졸업을 허용하기로 했으나, 학교가 합의를 어겼다는 것이 학생들의 주장이다.

졸업식에서 퇴장한 학생들은 하버드 스퀘어 근처의 한 교회에 모여 자신들만의 졸업식을 열었다.

다른 대학들도 반전 시위 여파를 피해 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 4일 열린 미시간대 졸업식엔 75명의 반이스라엘 시위대가 난입했고, 12일 열린 듀크대 졸업식에선 40여 명의 학생들이 졸업식을 빠져나갔다.

버지니아커먼웰스대에서는 공화당 소속 글렌 영킨 버지니아 주지사가 연설하는 동안 졸업생 60여 명이 행사 도중 집단 퇴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ey20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