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中,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에 "3국 협력 새 동력 기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일·한은 가까운 이웃…상호 이익 희망"

뉴시스

[베이징=뉴시스]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2024.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뉴시스]박정규 특파원 = 오는 26∼27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국·중국·일본 3국 정상회의에 대해 23일 중국 정부가 "3국 협력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일·한은 가까운 이웃이자 아시아와 세계의 주요 경제 주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왕 대변인은 "중·일·한은 아시아 금융위기에 공동 대응하는 과정에서 3국 협력을 시작했다"며 "중·일·한 협력은 25년 동안 정상회의를 중심으로 부장급(장관급) 회의, 고위급 회의, 70여개 실무진 체제를 뒷받침하는 협력 체제를 구축해왔다"고 돌이켰다.

이어 "리창 총리는 3국 정상회의, 중·일·한 비즈니스 서밋 등 주요 행사에 일·한 정상과 함께 참석해 중·일·한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며 "중국은 국제·지역 정세가 복잡하게 전개되는 현 상황에서 이번 회의가 3국 협력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어 상호 이익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측은 일본·한국 측과 함께 '중·일·한 협력 미래 10년 전망' 등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경제·무역, 과학기술, 인문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는 한편 동아시아 지역 경제 통합을 추진하고 지역·세계의 평화·안정·번영을 촉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5월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간 서울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2019년 12월24일 중국 청두에서 제8차 회의가 개최된 이후 4년 5개월 만의 회동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첫째 날인 2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리창(李强) 중국 국무원 총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각각 만나 한·중 정상회담, 한·일 정상회담도 진행한다.

리 총리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총리 취임 이후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