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SUV 수난시대?'…파리시, 주차요금 '3배'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시, 10월부터 무거운 차량 '도심 주차요금' 3배 인상

도로 안전과 공공 공간 확보, 환경 보호 등이 명분

10월부터 파리중심부 시간당 주차요금 '2만6천원'선

노컷뉴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시가 오는 10월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같은 무게가 나가는 차량의 도심 주차요금을 3배로 인상하기로 했다.

도로 안전과 공공 공간을 확보하고, 환경도 보호한다는 것이 주차요금 인상의 명분이다.

파리 시의회는 21일(현지시간)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승인했다고 일간 르파리지앵이 보도했다.

배터리 무게가 많이 나가는 전기차의 경우 2t 이상, 그 외 차량은 1.6t 이상의 SUV 등이 주차요금 인상 대상이다.

현재 3.5t 미만 차량의 주차 요금은 파리 중심부인 1~11구에서 시간당 6유로(약 8천원), 외곽인 12~20구에서는 시간당 4유로(약 6천원)다. 10월부터는 각각 18유로(2만6천원), 12유로(1만7천원)으로 인상된다.

하지만, 거주자나 장애인 등록 차량, 영업용 차량의 주차 요금은 변동이 없다.

파리시는 지난 10년간 평균적으로 자동차 크기가 커지면서 보행자와 사고가 날 때 더 치명적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또 차량의 무게도 점차 무거워지면서 더 많은 연료를 소비하고 오염물질도 더 많이 배출한다는 것도 문제로 꼽았다.

그러나 이 정책은 대형 차량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다자녀 가족에게 불리한 정책이라는 불만도 나온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