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9g 한 가닥이 3900만원… 세계에서 가장 비싼 깃털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매에 등장한 ‘후이아’(huia)의 깃털 한 가닥. / Webb's Auctions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0여년 전 멸종된 새 ‘후이아’(huia)의 깃털 한 가닥이 경매에 올라 약 3900만원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깃털이다.

21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매업체 ‘웹즈’는 전날 오클랜드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후이아의 깃털 한 가닥이 4만6521뉴질랜드달러(약 3900만원)에 팔렸다고 밝혔다. 낙찰자는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익명의 한 수집가로 알려졌다.

웹즈 측은 “애초 예상 낙찰가는 3000뉴질랜드달러(약 250만원) 정도였으나 이를 훌쩍 넘겨버렸다”며 “역대 세계 경매에서 팔린 깃털 중 가장 비싼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깃털에 뭉침이 없고 색상도 잘 유지돼 있다”며 “곤충으로 인한 훼손 흔적도 없어 보존 상태가 매우 좋다”고 했다.

조선일보

100여년 전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새 ‘후이아’(huia). /유튜브 채널 ' Webb's Auctions'


조선일보

경매에 등장한 ‘후이아’(huia)의 깃털 한 가닥. / Webb's Auctions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에 서식한 후이아는 참새목 와틀새과에 속하며 몸길이는 약 50㎝다. 청록색 광택이 나는 검은 깃털을 지녔으며 꽁지 끝은 흰색이다. 마오리족에게 신성한 존재로 여겨졌는데, 추장의 머리 장식 등으로 사용된 탓에 무분별한 남획이 이뤄졌다. 여기에 서식지 파괴 등의 영향이 겹쳐 1907년 이후 멸종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후이아 깃털은 지금까지 수집 애호가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2010년 후이아 깃털이 경매에 등장해 8400뉴질랜드달러(약 700만원)라는 낙찰가를 세워 최고가 기록을 쓴 바 있다. 이번에 판매된 깃털은 이 기록을 뛰어넘은 것으로, 무게가 약 9g인 것을 생각하면 1g당 430만 원꼴에 팔린 셈이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