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가스공사 사장 "미수금 14조, 전직원 30년 무임금해도 못 갚아"(종합)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스공사 사장 기자간담회서 요금인상 필요성 강조

흑자전환했지만 미수금 숙제…원가보상률 80% 수준

하루 평균 이자액만 47억…정부에 지원책도 건의 중

뉴시스

[세종=뉴시스]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2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이승주 기자 =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연말께 미수금이 14조원까지 불어날 것으로 봤다. 하루 평균 이자가 47억원에 달하는 만큼 조속한 가스요금 인상을 촉구했다.

현재 전 직원이 30년 무임금으로 일해도 갚을 수 없을 만큼 미수금이 불어나, 자구노력 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심각한 수준이란 점을 강조했다. 저렴하게 해외에서 수입하지 못하는 것을 지적하자 대내외 변수에도 꾸준히 수급을 책임져야 하는 가스공사의 숙명을 호소했다.

최연혜 사장은 22일 세종시에서 기자들과 만나 "취임 후 국내 천연가스 수급과 가격 안정에 초점을 두고 체질 개선에 주력했지만 아직까지 풀리지 않는 가장 큰 숙제는 미수금 해소"라며 요금 인상을 호소했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가스공사는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9215억7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6%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069억2500만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실적은 이처럼 호조세이지만 미수금은 증가세다. 지난 1분기 기준 도시가스 미수금은 지난해 말 기준 13조7868억원에서 1분기 말 기준 14조1997억원으로 늘어났다. 1분기에만 4129억 증가한 셈이다. 1분기 말 기준 민수용 미수금은 13조5491억원이 됐다.

미수금을 갚기에 앞서 자구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6조8000억원 재정 절감을 이룬 데에는 자산매각과 투자사업 조정, 예산 운영비 절감, 해외 부문에서 추가 수익 확대, 자본확충 등의 노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유휴 부동산을 매각하고 수소 부문의 사업 시기를 조정했으며, 운영 자금에서는 1조원 투자비를 회수했다. 단 직원들의 성과급 반납 분은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사장은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와 긴밀하게 검토한 끝에 정한 금액"이라며 "매번 재정절감 이행 여부를 검토받고 있다"고 전했다. 가스공사는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세워 오는 2027년까지 기재부에 제출하고 있다.

다만 미수금 해소가 자구노력 만으론 역부족이란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직원 1년 인건비가 복리후생을 합쳐도 4000억원이고, 전 직원이 30년을 무임금으로 일해도 12조원"이라며 "(미수금 해소가) 자구노력만으로 풀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장기간 역마진 구조로 원가 보상률이 80% 수준에 머문 상태인 데다, 우리 공사는 다른 미수금을 갚는 비즈니스 모델도 전혀 없다 보니 요금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요금 인상과 동시에 서민경제 등의 상황을 전방위 적으로 살펴야 하는 만큼 지원책을 건의 중"이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글로벌 전쟁으로 유가가 폭등하면서 국제 가스가격이 200% 올랐지만 우리 민수용 가스요금은 43% 올리는데 그쳤다. 그 차액이 전부 미수금으로 쌓인 것"이라며 "미수금 13조4000억원이 연말께 14조원까지 불어난다. 미수금은 국제가격이 오르면서 생긴 것인 만큼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현재 미수금 13조500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필요한 인상률은 얼마나 될까. 그 질문에 최 사장은 1년에 MJ(메가줄) 당 26원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로 올리겠다는 뜻이 아니라 산술적인 수치란 점을 분명히했다.

그는 "1원 올릴 때마다 미수금 약 5000억원씩 줄어든다는 뜻"이라며 "실제로 요금 인상은 유가와 물가 등 대내외적인 변수 등을 고려해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정해진다"고 답했다.

이어 "지난해 5월 한 차례 요금 인상된 폭이 5%였고 그게 1.04원이었는데, 올해엔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안정화하면서 미수금 증가폭이 작아질 수 있어서 지켜봐야 한다"며 "저희가 희망하는 요금 인상폭은 현재 원가보상률이 80%인 점을 고려해 결정되겠지만 지금으로서 그 수준을 요구하기가 굉장히 어렵다. 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시스

[세종=뉴시스] 한국가스공사는 오는 19일까지 2주간 천연가스 직수입사 및 직수입 예정사를 상대로 제조시설 이용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한국가스공사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2024.04.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스를 단가보다 비싸게 수입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시세보다 비싸더라도 수급의 의무를 지고 대용량으로 사와야 하는 의무를 지닌 공기업의 숙명을 설명했다.

그는 "민간은 쌀 때만 사도 되지만, 우리는 언제든 수급에 맞춰 대량의 물량을 사야 하는 의무가 있다. 게다가 민간은 많이 사더라도 1000만t이지만 우리는 1년에 사들이는 물량이 3500만t이나 된다"며 항상 조달해야 하고 장기계약도 해야 한다는 게 우선 큰 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계약을 맺은 20년 전과 상황이 다른 점도 있다. 초창기에 오만이나 카타르 등에서 20년 장기계약을 선호해서 맺고 난 뒤 미국에서 셰일가스도 개발되는 등 선택지가 많아졌다. 그 사이 가격이 폭등하면서 장기계약을 맺은 우리에게 불리해졌다"며 "초창기에 액화천연가스(LNG)를 9개국에서 팔다 지금은 29개국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최 사장은 "다만 계약체결이 오는 2024년 말부터 끝난다. 대형 계약도 오는 2027년이 마지막"이라며 "앞으로는 최대한 경제적인 구매를 최우선으로 유가 연동 등 포트폴리오를 잘 준비하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세종=뉴시스]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2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