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고군분투 현장" 조종사 하정우 vs 악역 여진구…실화 다룬 '하이재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성동일(왼쪽부터), 채수빈, 여진구,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6월 21일 개봉한다. 2024.5.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배우 여진구가 하정우, 성동일과 대치하며 극한의 상황을 만들어낸다.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하이재킹' 제작보고회가 열려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 김성한 감독이 참석했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이야기다. '1987' '백두산'의 조감독을 맡았던 김성한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김 감독은 "'1987'을 마치고 작가님과 종종 뵀는데 그때 1971년 하이재킹 사건을 들었다"며 "이 자체가 너무 영화 같은 이야기라 영화로 만들면 좋겠다고 했고 작가님과 제작자분들이 감독을 해도 좋겠다 해서 이 작품을 맡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뉴스1

배우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6월 21일 개봉한다. 2024.5.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정우는 승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부기장 태인 역을 맡았다. 그는 "실화 베이스를 영화적으로 재구성한 작품인데 일단 감독님이 말씀하셨듯이 이야기의 힘이 매우 컸다"며 "영화적인 드라마가 제가 이 시나리오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터널' '더 테러 라이브' 등 한 곳에 갇혀서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그중에서 가장 힘들고 드라마틱했던 촬영이었다"라며 "그리고 가장 난도가 높은 캐릭터였는데 기내에서 대처하고 (여)진구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면서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야 했기 때문에 고군분투했기 때문에 20배는 더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뉴스1

배우 여진구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6월 21일 개봉한다. 2024.5.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여진구는 여객기를 위험에 빠트리는 승객 용대 역으로 분했다. 김 감독은 "진구 씨가 가진 소년미가 있는데, 이 악역에 더해지면 훨씬 더 매력적인 악당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여진구를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해보고 싶었던 악역을 하게 되어서 감독님과 촬영 전부터 여러 가지를 신경 썼다"라며 "외적으로 거칠고 이전에 없었던 모습으로 해보려고 도전했고, 연기도 용대만의 서사가 있지만 미화되지 않는 선에서 어떻게 하면 용대를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악역이 어려웠다고 전한 여진구는 "생각보다 훨씬 더 현장에서 감정을 표출해야 하는데 이 모습을 보는 60여 명의 승객 배우분들에 여쭤보게 됐다, 그게 인상 깊었다"라고 덧붙였다.

여진구와 대립한 하정우는 "진구 씨와는 첫 작품이었는데, 화면이나 스크린에 비해서 몸집이 있고 힘이 좋아서 쉽지 않겠다고 생각했다"며 "제가 기억하던 여진구에 대한 이미지가 실제로 만나니 굉장히 달랐고, 너무나 사내답고 멋진 배우로 성장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뉴스1

배우 성동일(왼쪽부터), 채수빈, 김성한 감독, 배우 여진구, 하정우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하이재킹’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6월 21일 개봉한다. 2024.5.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테랑 기장 규식 역을 맡은 성동일은 "실제 비행기를 중고로 사서 했는데 60~70명 정도밖에 못 들어가니까 공기도 탁했고 조종실 공간은 더 좁아서 다들 항상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였다"라며 "그래서 하정우는 전체적인 분위기를 띄우는데, 연기보다 그쪽에 더 노력한 것 같다"고 웃었다.

승무원 옥순으로 분한 채수빈은 "기내에만 있는 게 아니라 조종실도 갔다가 승객분들 왔다 갔다 하니까 쉽지 않았지만 재밌기도 했다"라며 "그리고 70년대 승무원은 지금과 또 다른 지점이 있더라, 항공 수업도 받으면서 재밌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하정우는 "극적인 상황에서 어떻게 위기에서 나가는지 봐주시면 재미를 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성동일은 "정치이념이 있거나 선과 악이 있는 영화가 아니고 조심스럽게 만든 영화"라고 강조했다.

오는 6월 21일 개봉 예정.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