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서울시민 58.5%, 지방 '골드시티'로 이사할 생각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골드시티 개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시민 10명 중 6명 정도가 지방에 조성되는 '골드시티'로 이주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시티는 인생 2막을 여유롭게 보내고 싶은 서울 시민을 위해 청정 자연과 도시 인프라를 갖춘 지방 도시에 주택과 관광, 휴양, 요양, 의료, 교육 시설을 조성해 이주를 지원하는 서울-지방 상생형 순환주택사업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에 거주하는 만 40세 이상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5%가 골드시티 이주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주의향이 있는 경우 이주 시점은 6~10년 이내라고 응답한 비율이 40.2%, 3~5년은 30%였다.

골드시티 이주를 희망하는 이유는 '주거비용이 저렴할 것 같아서'가 4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연환경 때문에'(27.9%), '자신 혹은 가족의 건강을 위해'(20.2%) 순이다.

희망 지역은 경기가 58.3%로 가장 많았고 강원(24.5%), 서울(13.9%), 제주(13.2%)가 뒤를 이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드시티 이주 의향이 있는 응답자들의 57.4%는 자가를 희망했다. 지급 가능한 주택가격은 5억 원 미만이 84.6%를 차지했다.

전세를 희망하는 비율은 34.6%였고 91.4%가 3억원 미만을 낼 수 있다고 답했다. 월세는 원하는 비율은 8%였고 보증금은 5000만~1억 원 수준, 월 임대료는 30만 원 미만 비중이 가장 높았다.

골드시티 이주 시 '서울 보유주택을 팔고 가겠다'는 응답은 32%로 나타났다. 60세 이상에서 36.5%로 40~50대 27.8%보다 높았다.

골드시티 조성 시 중요한 고려요인은 안전성, 편의성, 성장성, 쾌적성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는 보건의료(621%)로 조사됐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골드시티 사업을 통해 서울의 주택을 재공급하고 지방은 인구 유입으로 활성화되는 주거 선순환을 만들어 서울과 지방의 공동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전보규 기자 (jbk@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