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마켓인]회사 팔려는 장남, 자사주 사는 막내…아워홈 ‘남매의 난’ 이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막내 구지은, 31일 임시주총서 자사주매입

언니 지분 확보해 경영권 방어 나설듯

장남 구본성, 글로벌 PEF에 접촉 확대

아들 사내이사로…경영 참여 의지 없어

이 기사는 2024년05월21일 17시37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허지은 기자] 국내 2위 급식업체 아워홈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한 가운데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과 막내 구지은 부회장이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구지은 부회장이 아워홈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방어를 위한 자사주 매입 안건을 상정한 반면, 구본성 전 부회장은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를 중심으로 경영권 매각에 집중하고 있다.

이데일리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왼쪽)과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오른쪽) (사진=뉴스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지은 부회장, 자사주 매입 카드로 반격 성공할까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구 부회장 측은 오는 31일로 예정된 아워홈 임시주총에 자사주 매입 안건을 상정했다. 회사의 배당 가능 이익 5331억원을 활용해 1년 내 1401만9520주(전체 지분의 61%) 한도 내에서 자사주를 사들이겠다는 게 골자다. 회사의 이익잉여금을 활용한 자사주 매입은 대표적인 경영권 방어 수단 중 하나다. 구 부회장 역시 경영권 방어 목적으로 자사주 매입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아워홈 지분은 구본성 전 부회장이 38.56%, 장녀 구미현 씨가 19.28%, 차녀 구명진 씨가 19.6%, 삼녀 구지은 부회장이 20.67%를 보유하고 있다. 사 남매의 합산 지분율이 98%에 달해, 남매 간 합종연횡에 따라 지분 다툼이 수차례 발생했다. 특히 장녀 미현 씨가 구 전 부회장과 구 부회장 사이를 오가며 사실상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

아워홈이 미현 씨의 지분(19.28%)을 자사주로 사들일 경우 해당 지분을 묶어두게 돼 의결권 행사를 막을 수 있다. 구 전 부회장이 단일 최대주주지만, 구 부회장 지분을 합치면 오빠를 앞설 수 있다. 이를 통해 구 부회장은 이사회를 다시 장악하고 경영권 확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구 부회장의 임기는 오는 6월 3일까지로, 이번 임시주총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장남, 이사회 장악 후 지분 매각 전망

구본성 전 부회장은 글로벌 사모펀드와 물 밑 접촉을 늘리며 경영권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 이사회를 장악하고, 경영권을 확보한 뒤 최종적으로 지분 매각에 나설 거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구 전 부회장이 경영에 직접 참여할 의지는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 전 부회장이 경영 참여 의지가 없다는 점은 주총 안건에서도 드러난다. 구 전 부회장은 지난달 25일 자신의 장남 구재모 씨와 측근 황광일 전 아워홈 중국남경법인장을 사내이사로, 자신은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제출했다. 상법상 대표이사는 사내이사 중에서만 선출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 전 부회장이 대표이사에 오를 가능성을 스스로 배제한 셈이다.

실제 구 전 부회장은 2년 전에도 미현 씨와 손잡고 경영권 매각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구 전 부회장 측은 라데팡스파트너스를 자문사로 선정하고 보유 지분 58.62%(특수관계자 포함)의 매각을 추진했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칼라일 등이 투자안내서를 받아 인수를 검토했으나 최종 매각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