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만취해 쓰러진 남성에 '무릎' 내어준 커플…"훈훈하다" 칭찬일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취해 쓰러진 남성 도운 커플

여성은 무릎베개, 남성은 신고

만취해 길에 쓰러져 있는 남성에게 선행을 베푼 커플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아시아경제

취객에게 무릎 베개를 해 주고 있는 여성.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술 먹다가 본 굉장한 커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구리시장 내에서 지인과 식사하고 있었다는 작성자 A씨는 "바깥에서 갑자기 잔뜩 취하신 아저씨 한 분이 휘청거리다가 주차된 스쿠터에 부딪혀 쓰러지셨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당시 사람들이 모두 놀라서 가게 밖으로 나가려 하는데, 사진 속 커플이 고민도 없이 냅다 달려가서 아저씨 의식 확인하고 119 신고를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놀랐던 것은, 여자분이 아저씨가 힘들까 봐 바닥에 앉아 무릎베개를 해줬다. 심지어 흰 바지를 입고 있었는데도 망설임이 없었다"며 "요즘 세상에 선뜻 남 도와주려고 하는 사람을 본 게 신기해서 반성도 하고 주변에 알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취객을 돕고 있는 커플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취객으로 보이는 이가 여성의 무릎에 머리를 두고 있다. 만취했는지 좀처럼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모습이다. 여성의 남자친구는 취객의 자세를 바로 하고 부축한다. A씨는 "커플 두 분 다 선남선녀였다. 신고한 지 5~7분 정도 만에 구급대원분들이 오셔서 취객을 데리고 갔다. 참 멋진 분들이었다"고 회상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 돕는 게 쉽지 않은 일인데 멋지다", "두 분의 선행에 감사한 하루다", "이런 커플은 늘 응원한다", "선남선녀 커플이다", "항상 행복하시고 큰 복 받으시길", "흰 바지인데 바닥에 앉는 건 매우 큰 결심을 한 거다", "커플의 모습을 봐서라도 술을 줄이셨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