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음원 사재기 '무한스밍'…영탁 전 기획사 대표 등 11명 기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뷰징 대응 시스템' 무력화…15개 음원 172만8000회 반복재생

뉴스1

가수 영탁.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소속 가수의 노래를 반복 재생해 음원 순위를 조작한 일명 '음원 사재기'를 한 전 연예기획사 대표 등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정지은)는 지난 20일 전 연예기획사 대표 김 모 씨 등 11명을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씨 등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500여 대의 가상 PC와 대량 구입한 IP, 불법 취득한 개인정보 1627개를 이용해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15개 음원을 172만 7985회 반복 재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음원 순위 조작 의뢰자를 모집한 뒤 다수 가상 PC에 다수 IP를 할당하고 다수 계정으로 접속하는 방법으로 음원 사이트의 다수 계정 접속을 차단하는 어뷰징(의도적 조작) 대응 시스템을 무력화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소속 가수 음원을 비롯해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네이처의 '웁시', KCM의 '사랑과 우정 사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영탁의 전 소속사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도 재판에 함께 넘겨졌으나, 검찰은 영탁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했다.

당시 영탁은 '음원 사재기' 정황을 알고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이 건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미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무혐의로 밝혀졌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본건 수사를 통해 그동안 음원시장에서 꾸준히 제기되었던 음원 사재기 의혹이 조직적으로 이뤄진 사실을 구체적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제공)


mau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