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신한자산운용, ‘美 테크 TOP10 ETF’ 상장… 보수율 0.0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한자산운용이 ‘쏠(SOL) 미국 테크 톱(TOP) 10′과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조선비즈

신한자산운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OL 미국 테크 TOP10 ETF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주식 중 테크 관련 기술주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에 분산 투자한다. 구성종목을 살펴보면 국내 투자자에게 익숙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알파벳(구글), 아마존, 메타, 테슬라 등이 포함된다. 이 상품은 총보수를 미국 빅테크 투자 ETF 중 최저 수준인 0.05%로 책정했다.

신한자산운용에 따르면 SOL 미국 테크TOP10은 연금 수령 시 3.3~5.5% 저율 분리과세를 적용 받기 때문에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일반계좌에서 매매할 경우 15.4% 배당소득세가 부과되며, 금융소득 합산 2000만원을 초과할 경우 금융소득종합과세가 적용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함께 상장하는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 ETF의 경우 기초지수의 일간 변동률을 음(-)의 1배수로 추종하는 것을 목표로 운용되는 상품으로 주가가 하락할 경우 수익이 나는 구조다.

김 본부장은 “최근의 고금리 상황에서도 빅테크 기업의 주가는 꾸준히 상승했는데 미국의 금리가 인하되는 시기에 시장의 균형을 찾아가는 구간에서 단기적 변동성을 확대할 가능성을 고려해 인버스 상품을 함께 기획했다” 며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 ETF는 단기 시장 변동성에 대한 헷지 수단으로 활용 가능하며 단기 트레이딩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