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추미애 탈락 충격, 탈당 행렬에…우원식 말문 열었다 “그 마음도 품을 것”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혁·민생국회로 책임의정하겠다”


매일경제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 10주기 추모 영화 상영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국회의장 후보 경선 결과에 불만을 품은 당원들이 ‘탈당’하는 것에 대해 “그분들의 마음도 잘 품어 안고 열심히 개혁과 민생의 국회로 책임 의정을 잘하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10주기 영화 상영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자신이 응원했던 후보가 이번에 당선되지 않아 매우 아쉽고 서운해 그런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경기 하남갑 당선인이 낙선하자 강성 당원들은 이에 불만을 품고 민주당을 탈당하고 있다. 일부 당원들은 당 게시판에 탈당을 인증하기도 했다.

우 의원은 당 지도부에서 의장 선거 룰을 개정하겠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가 할 일”이라며, 최근 설전을 벌인 정청래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선 “제가 얘기할 일은 아니다”고 답을 피했다.

그는 10주기를 맞이한 세월호참사와 관련해서는 “세월호는 생각만 해도 울컥울컥한다. 2014년 세월호가 침몰하던 날 민주당 최고위원으로 현장에 갔는데 그 참사를 눈을 뜨고 볼 수 없었다”며 “생명안전기본법을 꼭 통과시켜 이런 참사가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에 너무나 명백하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란 국가의 의무를 분명하게 제시했다”며 “그런데 국회가 이걸 다 담아내지 못했다. 아직도 제대로 다 밝혀내지 못했다”고 자성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