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아무도 그녀를 몰라요"…필리핀 35세 女시장 '中간첩설'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앨리스 궈 필리핀 밤반시장. 사진 앨리스 궈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리핀의 한 소도시 시장이 중국 간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35세 여성 시장은 시장실 바로 뒤에 있던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카지노 부지 절반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 온라인 카지노는 사실 SNS를 통해 이성에게 접근해 돈을 뜯어내는 ‘로맨스 스캠’ 범행 소굴이었다. 시장 선거에는 출마하기 불과 1년 전에 유권자 등록을 하고 당선에 성공했다.

20일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필리핀 북부 밤반시(市) 시장 앨리스 궈가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밤반은 작은 농촌으로, 최근까지 궈 시장은 별다른 관심을 받지 않던 인물이다.

필리핀 당국은 올 3월 밤반에 있는 온라인 카지노를 급습해 중국인 202명과 다른 외국인 72명 등 700명에 가까운 직원을 구출했다. 이들은 이곳에 갇혀 온라인에서 다른 사람에게 애인처럼 접근해 사기 행각을 벌이는 데 동원된 인원이었다.

조사 결과 궈 시장은 해당 시설이 있던 땅의 절반을 갖고 있었다. 8ha(헥타르·8만㎡)에 이르는 부지에는 수영장·와인 저장고 등도 있었으며, 궈 시장 소유의 헬리콥터도 있었다. 궈 시장은 2년 전 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전에 땅을 팔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의문은 궈 시장의 출신 배경에 대해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는 점이다. 지방 공무원이 지역 유지와 관계가 있는 경우가 꽤 있는 필리핀에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궈’라는 성씨도 흔하지 않다고 한다.

궈 시장은 상원 청문회에서 자신이 병원이 아닌 집에서 태어나 17살에야 출생 신고가 됐다고 했다. 또 홈스쿨링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궈 시장은 자신의 아버지가 필리핀인이라고 밝혔지만, 사업 기록 등에는 그가 중국 국적자로 확인됐다고 BBC는 전했다. 궈 시장은 지난 2022년 선거 유세 연설에서는 타갈로그어로 “어머니는 필리핀인이고 아버지는 중국인”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녀는 선거에 출마해 당선되기 1년 전인 2021년 밤반에서 유권자 등록을 했다.

리사온티베로스 상원의원은 궈 시장의 배경에 대한 답변이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온티베로스 의원은 “그녀와 같이 미스터리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중국의 자산으로 일하고 있냐”며 “필리핀 정치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심어 놓은 것일까”라고 지적했다. 셔윈가찰리안 상원의원은 “궈 시장은 질문에 항상 ‘모른다’고 대답하고 자신이 어디에 살았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한다”며 “말을 믿기 어렵다”고 했다. 궈 시장은 간첩 혐의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상원에 출석한 뒤로는 인터뷰를 피하고 있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도 지난 16일 “아무도 그녀를 알지 못한다”며 “우리는 그녀가 어디에서 왔는지 궁금하기 때문에 이민국과 함께 그녀의 시민권에 대한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 정부는 궈 시장이 불법적으로 공직을 수행했는지를 조사하는 중이며, 불법 행위가 입증되면 그녀의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

필리핀은 중국과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하고 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궈 시장에 대한 조사가 “한 국가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라면서 외국인이 필리핀에서 공직을 맡는 것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