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文 딸 다혜씨, 檢 저격 작심글 "그들은 저열해도 우린 품위있게"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일 당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9대 대통령 선거 마지막 유세에서 딸 문다혜씨와 손자로부터 카네이션을 선물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문다혜씨는 지난 17일 엑스(옛 트위터)에 아버지 문 전 대통령의 사진과 함께 "그들은 저열하게 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가자"라는 문구를 올렸다. 이 문구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오바마가 했던 말이다. 다혜씨는 이 문구와 함께 '참을 인(忍)'자를 세 번 적었다.

다혜씨는 이어 거듭 "그들은 저열하게 가도, 우리는 품위 있게 갑니다"라며 "제 가족과 지인, 심지어 고딩(고등학교) 동창까지 털다 전세 부동산 계약서까지 영장 (들이)밀고 가져가더니 중앙지검장으로 깜짝 등장했다"라고 언급했다.

다혜씨는 그러면서 "고(故) 이선균 배우 방지법에 검찰은 해당 사항 없나요. 언론에 흘리다니. 소듕한(소중한) 지인"이라며 "저기요. 울 아들 학습 테블릿만 돌려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딸인 다혜씨의 엑스(옛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혜씨의 이 글은 지난 16일 취임한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을 저격한 것으로 해석된다. 직전에 전주지검장을 역임한 이 신임 지검장은 전주지검에서 다혜씨 전 남편 서모씨의 타이이스타젯 특혜 채용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

앞서 다혜씨는 엑스에 "상당액의 금전 거래라...얼마일까요? 정답, 300만원 정도? 아이구야, 그래서 거액이고 상당액이라서 제 소중한 지인 집을 압색(압수수색)하고 출금(출국정지) 걸고 6개월 째 안 풀어주고 계시는 구나"라며 "이 친구 그저 직장인이에요. 출장가게 해 주세요"라는 글도 올렸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서모씨의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이승학)는 다혜씨가 '지인', '친구'라고 언급한 A씨에 대해 최근 출국 정지 조치를 했다. A씨는 외국 국적이어서 출국 금지가 아닌 출국 정지가 내려졌다.

A씨는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계약직 직원으로 일했던 인물로, 청와대 근무 시절 김정숙 여사의 의전을 담당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아울러 김 여사의 단골 의상실 디자이너의 딸이기도 하다.

검찰은 A씨가 다혜씨와 금전 거래한 정황을 포착, 이 돈이 다혜씨 전 남편 서씨의 특혜 채용 의혹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당초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여러 차례 불응해 출국 정지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

박영진(사법연수원 31기) 신임 전주지검장이 16일 전주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檢 "아들 태블릿, 교육용 확인돼 압수 안 해" 반박



한편 이날 전주지검은 입장문을 내고 다혜씨가 엑스를 통해 문제 제기를 제기한 데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검찰은 먼저 "영장은 법원으로부터 적법하게 발부받았고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필요한 한도 내에서 신중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혜씨가 돌려달라고 말한 아들의 태블릿 PC에 대해선 "자녀 교육용임이 명확히 확인돼 압수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문다혜의 이메일 등 관련 자료가 확인되거나, 피압수자인 문다혜의 전 남편이 직접 사용하는 태블릿 등 범죄사실과 직·간접적 관련성이 인정되는 물건만을 압수하여 계속 수사 중에 있다"고 부연했다.

다혜씨가 고 이선균 배우 방지법을 거론하며 검찰이 수사 정보를 언론에 흘렸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검찰은 수사 대상자 및 그 내용과 관련한 정보 보안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검찰이 문다혜 지인에 대한 수사 사실을 언론에 공표하였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오히려 5월 12일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발표문에 의해 공표되었다"고 반박했다. 지난 12일 민주당 당선인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비서관들이 압수수색을 당했다며 검찰을 비판한 바 있다.

그러면서 검찰은 "적법 절차를 준수하고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 공정하게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