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日경찰, 술취해 내연녀 3세 딸 세탁기 넣고 돌려 부상입힌 30대男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 이바라키(茨城)현 도카이무라(東海村)에서 건설업에 종사하는 30대 남성이 19일 내연 관계인 여성의 3살짜리 딸을 세탁기에 넣은 후 작동시켜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바라키현 경찰본부. <사진 출처 : 요미우리신문> 2024.05.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세진 기자 =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도카이무라(東海村)에서 건설업에 종사하는 30대 남성이 19일 내연 관계인 여성의 3살짜리 딸을 세탁기에 넣은 후 작동시켜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8시40분께 자신의 집 세탁기에 여아를 가둔 뒤 세탁기를 작동시켜놓고 달아나 여야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소녀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다리 등 여러 곳에 타박상을 입었다.

뒤늦게 딸이 세탁기에 갇혀 있는 것을 발견한 내연 여성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관이 범인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심문을 받으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조사 당시 그는 술에 취해 있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상습적으로 소녀를 학대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