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88살 살만 사우디 국왕, 고열·관절통으로 건강검진 위해 입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에도 건강검진 입원했다 퇴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일상업무 수행

뉴시스

[메카(사우디아라비아)=AP/뉴시스]사우디아라비아 특수부대원들이 2022년 7월3일 이슬람 성지 메카에서 연례 하지 순례 준비를 위한 군사 퍼레이드 후 살만 국왕(오른쪽)과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모습이 비치는 스크린을 향해 경례하고 있다. 88살의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이 고열과 관절통으로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19일 제다의 왕립병원에 입원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보도했다. 2024.05.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88살의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이 고열과 관절통으로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19일 제다의 왕립병원에 입원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보도했다.

SPA는 "치료 중인 의료진이 살만 국왕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몇가지 검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더 이상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았다.

살만 국왕은 지난달에도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가 나중에 퇴원했었다.

살만 국왕은 2015년에 사우디 국왕으로 즉위했다. 그는 그 후 아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사우디의 예비 군주로 승격시켰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살만 국왕 대신 사우디의 일상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