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나경원, 문재인 회고록 겨냥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 한계 못 벗어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두고 "깊은 한숨이 나왔다"고 평가했다.

나 당선인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전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두고 "북한은 핵을 사용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딸 세대까지 핵을 이고 살게 하고 싶지 않다고 한다"며 "핵 개발을 합리화하는 북한의 전형적인 궤변을 아직도 두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도자의 나이브함은, 심각한 무능이다. 그리고 국가의 큰 리스크"라며 "김정은이 말하는 '안전 보장'이라는 것은, 철저히 김씨 가문과 독재 정권의 안위를 지키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래서 김정은이 하자는 '종전'이라는 것도, 결국은 주한미군 철수를 의미할 뿐"이라며 "김정은이 시키는 대로 해서 핵을 포기하게 만들겠다? 허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핵으로 겁박해선 그 무엇도 얻어낼 수 없고 결국은 모든걸 잃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것이 정답이자 올바른 대북 전략"이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관을 제발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한 내일을 위한 저출산과 연금개혁' 세미나에서 나경원 당선인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