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콘서트 강행' 김호중 "모든 죄와 상처 내가 받겠다" 첫 심경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입구에 팬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논란 속에서도 18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를 열었다.

연합뉴스는 이날 가요계를 인용해 김호중이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이번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호중은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는 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날 콘서트가 처음이다.

뺑소니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연장 주변에는 각지에서 팬들이 타고 온 관광버스와 팬들로 공연시작 수 시간 전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팬들은 대부분 50대 이상의 중장년층 여성이었다. 김호중 팬덤을 상징하는 보라색 색상의 의상을 입은 팬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중앙일보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린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인근에 팬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8일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인근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팬들이 김씨 사진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j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서트 현장에서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보인 팬들과 달리 김호중의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댓글에는 "선을 넘었다", "잘못이 있으면 인정하고 죗값을 받으라"는 등 비판이 이어졌다.

중앙일보

가수 김호중. 사진은 지난달 12일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콘서트를 취소하려니 수수료가 10만원이다. 제발 콘서트를 취소해달라"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인터넷 예매 기준으로 이날 공연 관람 가격은 VIP석이 23만원, R석이 21만원이다. 공연 당일 예매 취소는 불가능하며 하루 이틀 전 취소하면 수수료가 티켓 금액의 30%로 알려졌다.

김씨는 현재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김씨 측은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김호중의 창원 공연은 19일에도 예정돼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