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누가 누가 잘 자나”…전국 잠만보 모였다, 한강은 잠퍼자기 대회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녹음수광장에서 ‘한강 잠퍼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녹음수광장에서 ‘한강 잠퍼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한강 잠퍼자기 대회는 직장 생활이나 공부로 지친 현대인들이 잠시나마 휴식을 취하게 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번이 한강에서 열리는 첫 대회다.

서울시는 사전에 총 120명의 참가 신청을 받았다. 참가자는 잠들기 가장 편한 옷을 입고 와 ‘에어 소파’에 누워 자기만 하면 된다.

우승자는 심박수 차이로 결정된다.

서울시는 잠이 들면 심박수가 떨어지는 점에 착안해 기본 심박수와 평균 심박수 사이 차이가 가장 큰 참가자를 우승자로 정하기로 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1시간 30분 동안 숙면을 취한다.

대회 시작 직전 기본 심박수를 측정하고 이후 30분 간격으로 세 번에 걸쳐 심박수 측정을 한다. 심박수 측정은 암 밴드형 심박 측정기를 통해 진행된다.

순위권에 드는 참가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이 제공된다. 가장 멋진 잠옷을 입은 참가자를 뽑는 베스트 드레서 선발도 이뤄진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