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준석 "尹 협치 생각 없어…이재명 강하게 밀어붙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25만원 타협 위해 특검 소극적이면 범야권 리더십 상실"

"정진석 시류 편승, 홍철호 훌륭한 분…한동훈 전대 출마 말 안돼"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4.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25일 영수회담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랑 협치를 하겠다는 생각까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에게 "윤석열 정부에 대해 굉장히 강하게 밀어붙이는 게 옳은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대통령은) 내심으로 영수회담도 하고 시간을 끌고 이화영 전 경기도부지사 재판 결과가 뻘리 나와서 분위기가 반전되기를 물떠놓고 빌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대표도 그걸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대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25만원 지원금과 관련해 "타협을 위해 채상병 특검 등 중요한 특검 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영수회담에 임한다면 이 대표가 범야권 내에서 리더십을 상실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총선 이후 비서실장·정무수석 인사가 이루어진 데 대해선 "윤 대통령은 인사에 특별한 관심을 두고 하지 않는 것 같다"며 "장관을 인선할 때도 왜 뽑았는지에 대한 이유를 고민할 정도의 고민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신임 정진석 비서실장에 대해선 "시류에 잘 편승한다"면서도 "섣부른 판단을 하지 않겠다. 대통령에게 쓴소리하고 바른 소리를 하길 바라는 국민들의 시류를 읽었다면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했고, 홍철호 정무수석에 대해선 "훌륭한 분"이라며 "야당보다 여당 내 비주류들과 교류를 많이 시도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또 자신의 대권도전에 대해선 "국익을 위해 해외에서도 꿀리지 않는 정치력을 보여주는 게 정치의 본질"이라며 "그걸 연마해서 잘하기 전까지 욕심낼 생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국내든 국외든 정치 트레이닝이 안 된 상태에서 했다가 지금 민망하다"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보다는 내치든 외치든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국제사회에서 통용될만한 정치력을 갖기 위해 수련을 많이 해야 한다"고 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우선 쉬고 와야 한다. 전대 출마를 얘기하는 분도 있는데 말이 안된다"며 "수도권에서 재보궐 등을 뚫어낼 정도의 개인적 역량치를 키워서 들어와야 한다"고 했다.

pkb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