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눈물의 여왕' 성공 이끈 이미숙, '설계자'로 6년 만 스크린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미숙이 '눈물의 여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스크린 공략에 나선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조이뉴스24

'설계자' 이미숙이 베테랑 재키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사진=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제의 중심에 있는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연기 내공으로 몰입감을 끌어올리는 이미숙은 '설계자'​에서 경험만큼 변수도 많은 베테랑 '재키' 역을 맡았다.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미숙은 특유의 아우라로 '재키'의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완성하며 관객들에게 진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위장의 귀재 '월천' 역은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마인'에서 서늘한 이미지와 깊이 있는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킨 이현욱이 맡아 새로운 변신을 예고한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채울 이현욱의 선 굵은 표현력은 극에 풍성함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조이뉴스24

'설계자' 이현욱과 탕준상이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다. [사진=NEW]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햄릿 – 더 플레이', '킹키부츠' 등 뮤지컬 무대부터 영화 '도그데이즈',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드라마 '라켓소년단',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는 활약으로 주목받는 차세대 배우 탕준상은 소심한 막내 신입 '점만'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탕준상은 특유의 생활감 넘치는 연기로 사회초년생 특유의 어리숙함부터 의욕적인 모습을 넘나들며 친근한 캐릭터를 완성한다.

'영일'의 빈틈없는 설계를 실행하는 삼광보안 팀원 베테랑 '재키'와 위장 전문가 '월천', 막내 '점만'은 나이도, 살아온 과거도, 이루고자 하는 목표도 각기 다른 인물들이다. 모든 게 다르지만 서로에 대한 연민과 신뢰를 잃지 않으며 특별한 팀워크를 형성하는 캐릭터들의 관계는 의외성으로 흥미를 자극한다.

'설계자'는 5월 29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