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10만 원대에 5성급 호텔·놀이동산·워터파크·인피니티풀 다 주는 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상 야외 맥주바와 루프톱바 개장
데스티네이션 웨딩 명소로 떠올라
‘파묘’ ‘웰컴투 삼달리’ 촬영지로 눈길



‘물가 비싼 제주도’라지만 10만 원대에 다 퍼주는 호텔이 있다. 주인공은 제주 신화월드. 신화월드는 제주 국제공항에서 자동차로 30분 거리다. 제주 신화월드는 최초·최대라는 수식어가 따른다. 제주도 남서쪽 안덕면의 ‘곶자왈’에 둘러싸인 제주 신화월드는 존재 자체로 ‘역대급’이다. 부지만 서울 여의도의 약 80%에 이른다.

2030 몰리는 인생샷 명당
매일경제

‘웰컴투 삼달리’ 배우들이 찾았던 신화가든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제주 인증샷 명소는 연예인도 다녀간 ‘신화가든’이다. 신화가든은 약 7500㎡ 매머드급 규모를 자랑한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배우들이 찾았던 장소로도 알려져 있다. 극 중 조용필(지창욱 분)과 조삼달(신혜선 분)이 같이 찾았던 드넓은 코스모스 밭이 신화가든이다. 신화월드 내에 위치한 빌라 단지 ‘신화빌라스’는 영화 ‘파묘’ 촬영지다.

유채꽃 시즌에는 사진만 찍어도 산방산을 포함해 대부분 입장료 1000원을 받는다. 통 큰 신화월드는 입장료 무료, 시간은 무제한이다. 제주 사계절을 몸소 느끼도록 구성한 꽃도 압권이다. 봄 여름 가을 차례대로 유채꽃, 해바라기, 코스모스가 물들인다. 3월 중순 가보니, 유채꽃이 노란 봄 바당(바다)으로 만발해 있었다.

매일경제

‘웰컴투 삼달리’ 배우들이 찾았던 신화가든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커플 무료 스냅사진 성지로 알려져있다.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하는 신화가든은 사진작가 사이에서도 촬영 명소로 유명해지면서 웨딩 사진을 찍는 예비부부도 볼 수 있었다. 어떤 각도에서 찍어도 인생사진은 기본이다. 나 홀로 나무, 오두막, 하얀 돔 형태의 로툰다 등을 배경으로 남겨도 좋다. 초저녁이 되면 붉게 물드는 일몰 아래 사진을 남기는 것도 꿀팁이다.

신화월드는 조경 전문 인력 5명과 행복공작소(신화월드가 운영하는 제주 최초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소속 직원이 리조트 전체 조경을 구성하고 관리하는 데 총력을 다한다. 한 해 동안 진행할 조경 구성안을 미리 세운다. 씨앗이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우기까지 관리를 직접 도맡는다. 직접 재배해 키운 카네이션은 가정의 달 투숙객에게 증정할 계획이다.

농사를 짓는 농사꾼의 마음가짐과 피땀 어린 노력으로 완성한 꽃과 식물은 리조트 사계절을 빛낸다. 화분은 따로 구매하지 않고 외부에서 버려지는 것들을 재활용한다.

제주 품은 스몰웨딩 명소
매일경제

스몰웨딩명소로 꼽히는 야외 전망대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야외 전망대 방향의 바다 모습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데믹 이후 스몰 웨딩과 데스티네이션 웨딩(휴양지·여행지에서 올리는 결혼식)이 대세다. 신화월드에는 스몰웨딩명소로 꼽히는 야외 전망대가 있다. 압권은 오션뷰. 제주 남쪽 바다 전망이 펼쳐져 분위기까지 몽환적이다. 제주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스냅사진은 물론 리마인드 웨딩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프라이빗한 분위기로 나만의 결혼식을 꾸릴 수 있다는 게 매력이다.

10만원 대에 5성급 호텔 숙박에 놀이공원까지
매일경제

클럽하우스 ‘모실’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화월드는 5성급 호텔 객실 수만 2062개, 글로벌 호텔 체인 브랜드는 4개다. 건물은 메리어트관, 신화관, 랜딩관, 서머셋까지 크게 4개로 나뉜다. 레스토랑도 40여 개에 달한다. 객실이 많아 어디에 묵을지 고민된다면 어려워할 것 없다.

메리어트관은 8개 타입으로 가장 많은 객실 유형을 갖고 있다. 모든 객실 미니바가 무료다. 성산 일출봉을 형상화한 클럽하우스 ‘모실’은 실내외 수영장을 갖췄다. 신화월드 N회차로 추천해보자면 커플 여행객에게 추천하고 싶다. 신화월드 객실의 화장실은 넓은 편이다. 시원한 개방감이 돋보이는 욕조도 묘미다.

매일경제

전망이 좋은 신화관 주니어 스위트룸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놀이 마니아라면 신화관이다. 신화관에 머물면 스카이풀과 워터파크 이용이 무료다. 인생샷 명소로 꼽히는 스카이풀은 투숙객 전용 인피니티 풀로 온수 풀까지 갖췄다. 오후 7시부터는 ‘노키즈존’으로 운영해 성인 고객만 이용하는 ‘어덜트 온리(Adults Only)’ 전용 풀장으로 탈바꿈한다. 저녁 노을을 감상하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다.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만실로 꽉 차 미리 예약을 추천한다. 뷰가 가장 좋은 객실은 주니어 스위트룸이다. 스카이풀 워터파크 전망과 불꽃놀이를 동시에 볼 수 있다.

랜딩관은 합리적 가격으로 5성급 호텔 서비스를 제공한다. 랜딩관에 머물러도 추가 요금을 내면 수영장 이용이 가능하다. 스카이풀 입장 프로모션을 5월까지만 하고 있으니 서둘러 방문할 것. 랜딩관 프런트 데스크에서 사전 결제하면 객실당 인원이 몇 명이든 1회당 3만 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서머셋은 가족 단위를 위한 152m²(46평)의 널찍한 콘도미니엄이다. 내부는 욕실 2개, 대형 냉장고, 식기세척기, 세탁기, 와인 셀러 등 주방 시설을 풀옵션으로 마련했다. 3대가 함께하는 가족 여행객이나 친구들 모임 장소로 인기다.

매일경제

놀이공원 ‘신화 테마파크’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놀이공원 ‘신화 테마파크’는 입장이 무료다. 현재 투숙객에게 테마파크 ‘빅3 이용권(세 가지 놀이기구 탑승 이용권)’ 혜택을 준다. 이걸로도 아쉽다면 추가금을 내고 자유이용권으로 변경 가능하다.

무제한 와인과 한우 신상 맥주바까지
매일경제

메리어트관 5층의 스카이 온 파이브 다이닝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성비를 뛰어넘는 ‘갓성비’(극강의 가성비) 뷔페를 놓치지 말 것. 메리어트관 5층의 스카이 온 파이브 다이닝이다. 무제한 와인과 라이브 그릴 스테이션으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매일경제

셰프들이 즉석에서 요리를 제공하는 모습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카이 온 파이브 다이닝 디저트 섹션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쭉 둘러보면 셰프들이 즉석에서 요리를 제공하는 라이브 스테이션의 향연이 이어진다. 무제한 투뿔 등급 한우뿐 아니라 토마호크 스테이크, 양 갈비, 스시·생선회, 파스타까지 없는 게 없다.

매일경제

매일경제

촬영지 명소인 ‘에스 바(S BAR)’ /사진=권효정 기자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웰컴투 삼달리’ 촬영지 명소인 ‘에스 바(S BAR)’도 들러야 한다. 에스 바는 제주의 맛을 살린 시그니처 칵테일 4종(인 제주, 퍼퓸, 눈길, 미스터 피트)이 있다.

매일경제

인 제주, 퍼퓸, 눈길 칵테일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번 위스키와 우유가 들어간 ‘눈길’이 여성 고객에게 반응이 가장 좋다. 의외로 도수가 강했던 건 ‘미스터피트’였다. 신화월드와 탐라에일이 협업해 만든 맥주도 제주 한정판이니 맛볼 것을 추천한다.

매일경제

야외 테라스 / 사진=권효정 기자


제주의 봄을 만끽할 장소가 늘었다. 신화월드는 야외 테라스 ‘비어가든’과 루프톱 바 ‘바온 탑’을 지난 5일 동시 개장했다. 비어가든은 메리어트관, 신화관, 랜딩관을 잇는 신화쇼핑스트리트 중앙에 위치한다.

매일경제

특제소스를 직접 참숯 그릴에 구운 바비큐 꼬치구이 5종 / 사진=제주 신화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비큐 꼬치구이 5종과 다양한 생맥주를 선보인다. 해산물, 돼지고기, 닭고기, 양고기, 쇠고기로 만든 바비큐 꼬치구이는 셰프가 재료마다 어울리는 특제소스를 직접 참숯 그릴에 정성껏 구워냈다. 해산물 꼬치구이는 제주 전복과 돌문어로 구성했다. 한국인 입맛을 저격한 돼지고기 꼬치구이는 허브와 스모크 향이 어우러져 육즙이 가득하다. 제주신화월드와 탐라에일이 합작해 만든 시그니처 생맥주 ‘JSW 바이젠’과 ‘JSW 페일에일’은 놓치지 말 것.

매일경제

조경에 진심인 신화월드 / 사진=권효정 기자


오후 7시부터 8시 30분까지는 재즈 버스킹 ‘JSW 뮤직 그러데이션’도 열린다. 관람료 없이 비어가든 이용객은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비어가든은 매주 금~일요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운영한다.

매일경제

신화월드 모실 야경 / 사진=권효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피니티 풀에 위치한 ‘바 온탑’은 신상 치즈 버거를 내놨다. 저녁 노을을 보며 물놀이 후 ‘레인보우 노스텔지아 셰이크’로 마무리하는 것도 좋다.

하루 종일 쉴 틈이 없다. 낮에는 봄꽃, 밤에는 불꽃. 날씨만 좋다면 매주 금~일요일 오후 8시엔 불꽃 축제를 한다. 이 시간만큼은 모두가 가던 길을 멈추고 불멍(불꽃멍)을 때리며 인증샷 찍기 바쁘다.

비가 와도 괜찮은 그곳
매일경제

‘JSW 씨네라운지’ / 사진=권효정 기자


관람의 방점은 영화관 ‘JSW 씨네라운지’다. 씨네라운지는 지난해 8월 개장한 제주 최초 프리미엄 영화관으로 총 2개관 36석 규모다. 한 관당 18석이다. 전 좌석 리클라이너 의자를 갖췄다. 영화 관람과 동시에 셰프가 만든 식사를 함께 즐길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