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검찰과 법무부

'신림동 등산로 살인범' 최윤종…檢, 항소심서도 사형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서울 신림동 등산로 살인범 최윤종(31) 씨에게 검찰이 2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14-3부(부장판사 임종효 박혜선 오영상) 심리로 열린 최 씨의 강간 등 살인 혐의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선처나 동정할 여지가 없다며 재판부에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일면식 없는 피해자를 따라가 살해하고도 피해회복을 위한 어떤 노력도 하지 않고 처벌을 적게 받으려는 노력만 기울였다”며 “범행 동기, 경위, 범행 후 정황 등에서 참작할 사정이 없고 선처나 동정의 여지가 없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최씨는 최후 진술에서 “유가족께 매우 죄송하고 피해자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해 8월 17일 서울 신림동 목골산 등산로에서 철제 너클을 낀 주먹으로 피해자를 무차별 폭행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피해자는 초등학교 교사로 방학 중 연수를 위해 등산로로 출근하다 변을 당했다.

최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오는 6월 12일 내려질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