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유영재의 반격 "선우은숙 언니 성추행? 더러운 프레임 씌워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선우은숙(왼쪽), 아나운서 유영재. 사진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아나운서 유영재가 "죽어도 지워지지 않을 성추행이란 프레임이 씌워졌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유영재는 23일 유튜브 채널 'DJ유영재TV 유영재라디오'를 통해 선우은숙과의 이혼 전후로 제기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먼저 성추행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겠다"며 "죽어도 끊어지지 않는 죽어도 지워지지 않을 형벌과 같은 성추행이란 프레임을 유영재에게 씌웠다"며 "내가 이대로 죽는다면 더러운 성추행이 사실로 끝날 것이므로 법적 다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같은 날 선우은숙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존재의 윤지상·노종언 변호사는 "선우은숙의 언니 A씨를 대리해 유영재에 대한 고소장을 경기 분당경찰서에 제출했다"며 "유영재가 2023년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A씨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라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선우은숙은 A씨로부터 이 같은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이는 유영재와의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였다"고 말했다.

법률대리인은 또 유영재가 사실혼 관계를 숨긴 채 선우은숙과 결혼했다며 "선우은숙을 대리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이달 22일 유영재를 상대로 혼인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영재는 "제가 어찌 두 번 결혼했다는 엄청난 사실을 속이고 대한민국의 유명 배우와 결혼하겠느냐"며 "선우은숙을 처음 만난 날, 상대에게 저의 두 번째 혼인 사실을 밝혔다. 선우은숙 역시 결혼 전 서로의 과거에 대해서는 문제 삼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족한 제게 대한민국의 유명 배우가 서슴없이 결혼하자고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미안했고 결혼 생활 내내 죄스러웠다"며 "두 번의 결혼 사실을 상대방에게 속이고 결혼한 사실이 없다. 선우은숙과 만나는 날 분명히 두 번째 이혼 사실까지 모두 다 이야기하고 결혼을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자신을 둘러싼 '환승연애', '동거녀' 의혹 등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두 번의 이혼 후 긴 시간 동안 이성을 만나지 않았다고 말하지 않겠다"면서 "하지만 동거한 사실이나 사실혼이나 양다리는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과 결혼하면서 저는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제가 만났던 이성과의 만남을 깨끗이 정리한 후에 선우은숙과의 결혼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선우은숙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선 "저는 아직도 정확한 이혼 사유를 모른다"며 "더 이상 혼인관계를 여러 가지 사유로 유지할 수 없다는 것에 서로 공감했고, 저는 톡으로 이혼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혼협의서에 이혼과 관련한 일체의 사실을 제 3자에게 누설하지 않고 그 비밀을 엄수하기로 한다는 합의문이 있었다"며 "저는 예의 있게 헤어지고 싶었고 헤어지면서 약속한 합의를 철저히 지켜주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와 관련한 여러 사안에 대해 늦게 얘기하는 이유는 그래도 한때 결혼 생활을 한 대한민국의 유명 배우에 대해 제가 많이 부족하고 제 탓이고 제 업보라 생각하고 혼자 짊어지기로 하면서 침묵으로 고통의 시간을 지내왔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저에 관한 모든 사안은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며 "이러한 일들로 여러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미안하고 송구스럽고 면목이 없다"며 "여러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잘 버텨내면서 기나긴 싸움을 시작하겠다. 저의 결혼 생활이 바닥까지 내려온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슬프고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배우 이영하와 1981년 결혼해 연예계 소문난 잉꼬부부로 결혼생활을 이어가다가 2007년 이혼했고, 이후 유영재와 2022년 재혼했다. 지난 5일 선우은숙 측은 두 사람이 최근 성격 차이로 협의 이혼했다고 밝혔고, 유영재가 사실혼 관계를 숨긴 채 결혼했던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전날 혼인 취소 소송을 냈다.

CBS 아나운서 출신인 유영재는 CBS 라디오 '유영재의 가요 속으로', SBS 러브FM '유영재의 가요쇼' 등을 진행했다. 최근엔 구독자 3만여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에서 주 2회 방송을 해왔다. 그는 이날 "이러한 현실에선 방송을 유지할 수 없어 유튜브는 오늘 이후로 휴방에 들어간다"고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