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경기 직전 라운드걸 엉덩이 찼다…돌발행동한 파이터 결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란 국적의 종합격투기(MMA) 선수가 링 위에서 라운드걸의 엉덩이를 발로 차는 돌발행동을 해 영구 출전금지 처분을 받았다. 사진 '더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 국적의 종합격투기(MMA) 선수가 링 위에서 라운드걸의 엉덩이를 발로 차는 돌발행동을 해 영구 출전금지 처분을 받았다.

23일(현지시간) 폭스 스포츠 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 헤이바티는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MMA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헤이바티의 경기를 앞두고 마리아라는 이름의 라운드걸이 시작을 알리기 위해 링 안을 들어왔다.

그런데 갑자기 헤이바티는 자신의 앞을 지나가는 라운드걸의 엉덩이를 발로 차는 돌발행동을 보였다.

이에 라운드걸은 황당해하며 헤이바티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심판이 이를 말렸고, 이내 라운드걸이 링 밖으로 퇴장하면서 경기는 예정대로 시작됐다.

첫 MMA 프로 시합에 도전한 헤이바티는 1라운드를 30초 남기고 상대 선수에게 TKO 패배를 당했다. 헤이바티는 경기가 끝난 뒤 분이 풀리지 않는 듯 상대 선수에게 주먹을 날렸다. 그는 자신에게 좋지 않은 코멘트를 남긴 해설자를 향해 발차기를 날리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헤이바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 사과했다. 그는 "나는 긴장한 상태였다. 그래서 경기 전에 마리아에게 잘못된 행동을 했다"며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저는 유부남이기 때문에 여성을 존중한다"고 했다.

하지만 헤이바티의 사과에도 격투기 단체는 그에게 평생 출전 금지 징계를 내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