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검거 과정서 테이저건 맞은 50대 살인미수 용의자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족에 흉기 휘둘러 현행범 체포
압송 후 호흡곤란 보이며 쓰려져
병원 이송 후 사망, 사인 조사 중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가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은 후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 등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2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1분쯤 광주 북구 양산동 한 아파트단지 내 자택에서 50대 남성 A씨가 30대 아들 B씨를 흉기로 찔렀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오후 5시 57분쯤 현장에 도착한 지구대 경찰관은 체포에 저항하는 A씨를 향해 테이저건 1발을 쏘고 제압했다. 경찰은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한 후 오후 6시 35분쯤 북부경찰서로 압송했다. 하지만 압송 2분 뒤 조사를 앞둔 A씨가 호흡 곤란 증세와 함께 점차 의식이 희미해지자, 경찰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119구급대에 이송 요청했다. 그는 즉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이날 오후 7시 31분쯤 결국 숨졌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어깨·가슴·옆구리 등을 찔려 크게 다친 아들 B씨는 현재 중태다.

경찰은 피해자가 위험한 상황이었던 점 등을 고려하면 테이저건 사용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사망원인에 대해서는 테이저건 때문인지, 심질환 등 지병 탓인 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부검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사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