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선우은숙 "유영재, 내 언니 5차례 강제추행…이혼 결정적 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선우은숙(왼쪽), 아나운서 유영재. 사진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이 전 남편 유영재가 자신의 친언니를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혼인취소 소송도 제기했다.

선우은숙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존재의 윤지상·노종언 변호사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유영재가 2023년부터 5회에 걸쳐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해 분당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선우은숙 측 법률대리인은 "배우 선우은숙은 친언니인 A씨로부터 위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으며, 유영재와의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1년 6개월의 혼인을 마무리하고 지난 3일 조정을 통해 이혼했다. 당시 선우은숙 측은 성격차이를 이혼사유로 꼽았다. 이후 선우은숙은 방송에 출연해 유영재가 결혼 전까지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으며, 선우은숙과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고 밝혔다. 여기에 덧붙여 이번에는 선우은숙 언니를 강제추행했다는 의혹까지 더해진 것이다.

또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가 사실혼 사실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혼인 취소 소송도 제기했다"라고 전했다. 선우은숙 측은 "사실혼 관계를 숨기고 결혼한 사안에 대하여 판례는 혼인 취소를 인정하고 있다"라며 "이를 토대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선우은숙 측은 "악성 댓글러들이 각종 유튜브 채널 및 커뮤니티 게시판에 배우 선우은숙의 대한 악성 허위 댓글을 양산하고 있다. 악성 허위 댓글로 여론을 호도하는 악플러들에게는 무관용을 원칙으로 법적 대응할 계획이니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즉시 중지하여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