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17개월 만에 질의응답한 尹에…안철수 “진솔한 대답 보기 좋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제야말로 정식기자회견 할 때”


매일경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 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22일) 17개월 만에 언론 질의응답을 한 데 대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정말 오랜만에 기자분들의 질문에 진솔하게 답을 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고 평가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 출연해 “이제야말로 정식기자회견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나름대로 소회나 잘못했던 점들에 대한 자기반성의 말씀을 하시고 ‘앞으로는 국정을 어떤 방향으로 운영하겠다’ 청사진을 내놓으시고 사실 여당이 하는 일이 그거 아니겠나”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임명된 데 대해 “본인의 주장만 내세우는 것보다 오히려 중재 역할을 잘하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이 친윤 인사라는 비판에는 “그래도 어느 한쪽과는 친밀한 관계를 가져야지 야당과 어느 정도 타협을 할 때 자율권을 가질 수 있다”고 답했다.

홍철호 전 의원이 정무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데 대해선 “지금까지 대부분 대통령께서 그전까지 알던 사람 친밀한 사람들을 많이 쓰셨다”며 “사실 이번 정무수석 같은 경우에는 그런 사람은 아니어서 저도 약간 의외라고 생각했지만 이게 또 변화의 조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안 의원은 차기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하지 않았다. 비상대책위원회도 아직 없고, 언제 전당대회가 열릴지도 모르고,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는데, 성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에 나가는 건가, 나가지 않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저는 지금 아무런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진행자가 ‘전당대회 시기가 결정되고 전당대회 룰이 민심의 반영 비율이 높아지면 출마를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나중에 고민해 보겠다. 그런데 지금은 제 머릿속에는 없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전당대회 ‘당원투표 100%’ 룰 개정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기도 했다.

그는 “선거를 치르는 당대표는 민심에서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며 “이번에 다시 예전처럼 당심 70% 민심 30%, 한 걸음 더 나아간다면 지금이 정말로 위기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면 예전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처럼 5 대 5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