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수산업계 "지금이 골든타임"…해상풍력특별법 통과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법안 마련에 합의까지 3년 소요…22대 국회로 미룰 경우 다시 원점

"난개발 문제 해결 유일한 수단 특별법 제정 통과에 총력"

노컷뉴스

제주도 한경면 해안의 해녀 석상 뒤로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의 풍력 발전기들이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22일 해상풍력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한편, 40일가량 남은 21대 국회에서의 입법을 적극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대책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지금이 해상풍력 특별법 통과의 마지막 기회"라며 "이를 허비한다면 우리 어업인들은 지난 수년간 그래왔듯 불안감 속에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다"고 조속한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해상풍력 관련 특별법은 지난 2021년 5월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의 '풍력발전보급촉진 특별법안'을 시작으로 모두 3개의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이들 법안에 대해 수차례 논의를 거쳐 △정부가 주도해 사업장을 발굴하는 계획입지도입 △어업인 참여와 수산업 지원을 제도화하는 것을 골자로 주요 쟁점을 해소한 상황이다.

하지만 여야가 올해초부터 총선 준비에 돌입해 법안 심의가 중단됨에 따라, 21대 국회 임기인 5월말까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법안은 자동 폐기 수순을 밟게 된다.

대책위는 "지금의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까지 3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며 "법안 통과가 불발될 경우 다음 22대 국회에서 다시 법안을 발의하고 논의를 시작한다면 얼마의 시일이 또 소요될지 알 수 없을뿐더러 특별법 제정 자체를 장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올해 경제정책방향으로 해상풍력 특별법 입법 추진을 담았고, 정치권에서도 여·야 모두 해상풍력에서의 계획입지 도입과 어업인 수용성이 확보된 법제도 마련을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덧붙였다.

대책위 총괄대책위원장인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해상풍력 난개발이 해소되고 수산업과 재생에너지 산업이 함께 보호·육성되기 위해선 특별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처리를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해상풍력 특별법 제정 촉구 어업인 성명서

우리 어업인들은 지난 수년간 벌어진 일방적이고 무분별한 해상풍력 난립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해상풍력 특별법」의 제정을 국회와 정부에 지속 건의해 왔다.

이러한 어업인의 목소리에 정부는 올해 경제정책방향으로 「해상풍력 특별법」 입법 추진을 담았으며, 정치권에서도 여·야 모두 해상풍력 계획입지 도입과 실질적 이해당사자인 어업인의 수용성이 확보된 해상풍력 법제도 기반 마련을 총선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해상풍력의 주요 이해당사자인 어업인뿐 아니라 풍력업계에서도 해상풍력 경쟁력 제고를 위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으며, 기후·환경·시민사회 단체들 또한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해상풍력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염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21대 국회에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다. '21년 5월, 특별법 논의가 시작되고 지금의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까지 3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만약 이번 국회에서 결실을 맺지 못하고 다음 22대 국회에 다시 법안을 발의하고 논의를 시작한다면 그로부터 얼마의 시일이 또 소요될지 알 수 없을뿐더러 특별법 제정 자체를 장담하기 어렵다.

지금이 마지막 기회다. 이 기회를 허비한다면 우리 어업인들은 지난 수년간 그래왔듯 삶의 터전인 바다를 언제 빼앗길지 모른다는 불안감 속에 전전긍긍할 수밖에 없으며, 국내 풍력업계 또한 가뜩이나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 불확실성만 커져 결국 경쟁력을 상실하고 거대 외국자본에 종속될 수밖에 없다.

21대 국회에 바란다. 우리 바다에서 벌어지는 해상풍력 난개발가 해소되고, 수산업과 재생에너지 산업이 함께 보호·육성될 수 있도록 21대 국회 내 「해상풍력 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4년 4월 22일 전국 어업인 일동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 이메일 : ec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