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민테크, 공모가 희망밴드 상단 초과…1만500원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민테크는 12~18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를 희망공모밴드(6500~8500원) 상단을 초과하는 1만5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상장 주관회사인 KB증권에 따르면 이번 수요예측에서 기관투자자는 배정 물량의 약 950배에 달하는 17억410만 주를 신청했다. 참여 건수는 2186건으로, 946.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격 미제시(0.9%)를 포함해 전체 참여기관의 100%가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중 1만500원을 초과한 가격을 제시한 기관의 비율은 98%에 달했다.

홍영진 민테크 대표는 “당사의 기술력과 시장 잠재력을 믿고 수요예측에 적극 참여해 주신 투자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코스닥 상장을 발판 삼아 해외 이차전지 시장 내 영향력을 확대하고, 배터리 안전의 지표가 되는 글로벌 표준 배터리 진단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민테크의 총공모주식 수는 300만 주로, 확정 공모가 기준 총 공모금액은 315억 원이다. 이에 따른 상장 후 예상 시가 총액은 2304억 원 규모다. 회사는 23일~24일 양일간 일반 공모청약을 거친 뒤 다음 달 3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계획이다.

민테크는 2015년 설립된 배터리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검사 진단 분야 혁신 솔루션 기업으로, 자체적인 기술력을 통해 방법론으로만 존재하던 EIS 기반의 3세대 배터리 진단 기술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배터리 진단 시스템, 충방전 검사 장비, 화성 공정 시스템을 주요 사업 영역으로 하며, 화성 공정 배터리 셀 진단, 전기차(EV) 및 ESS 사용 중‧사용 후 배터리 진단 등 이차전지 시장 전반에 대응하고 있다.

민테크는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의 100%를 시설 및 장비에 모두 투자해 연구개발(R&D), 품질, 제조 등을 포함하는 국내외 생산능력(CAPA)을 증설하고, 미국 내 글로벌 배터리 테스트 센터를 구축함으로써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투데이/손민지 기자 (handmi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