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준석 "尹, 기고만장했지만 앞으론 힘들어…영수회담, 이재명에 매우 유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힘 복귀? 비협조적 의원들이 기다리는 곳에서 뭘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1일 MBN '시사 스페셜'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담은 뚜렷한 겅과가 나오기 힘든 구조라고 했다. (MBN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총리 인준이 힘들 것 같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손을 내밀었기에 여야 영수회담에서 특별한 성과를 기대하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담에서 이 대표가 '채상병 특검' 거부권 행사 마시라'는 말만 던져도 윤 대통령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처지로 몰아갈 수 있기에 영수회담은 이재명 대표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대표 시절 의원들의 비협조에 많은 좌절을 맛봤기에 돌아갈 생각 없으며 차기 대선도 '실력을 쌓는 것이 우선이다'며 아직 입에 올릴 때가 아니라고 했다.

이 대표는 21일 오후 MBN '시사 스페셜'에서 여야 영수회담 전망을 묻는 말에 "(대통령이) 총선 이후 '이재명 대표 더 이상 무시하다가는 총리도 마음대로 임명 못 하겠구나' 이런 상황이니까 총리 인선 협조 정도 받아내기 위한 그런 피상적인 대화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는 자기 할 말만 하면 되기에 굉장히 편한 회담이 될 것"이라며 "'채 상병 특검 받아주십시오, 거부권 행사하지 마십시오' 이런 얘기만 하면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럼 '채 상병 특검하자'고 했는데 대통령이 거부했다면 회담하고 욕먹는 건 대통령일 것"이라며 따라서 "지금 대통령은 총선 전까지는 본인이 이긴다고 생각해서 기고만장했지만 앞으로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이준석 대표는 (대통령에게) 만남을 제안할 의향은 없느냐"고 하자 이 대표는 "적어도 저와의 관계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신용 자본이 없기에 만나서 이야기한들 유의미한 대화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제안할 생각 없다"고 잘랐다.

국민의힘 복귀 여부엔 "(국민의힘 대표시절) 그렇게 협조적이지 않은 경험을 당해 봤다"며 "협조적이지 않은 의원들이 기다리고 있는 국민의힘에서 무슨 역할을 하겠는가"라는 말로 선을 그었다.

진행자가 "김종인 전 상임고문이 이준석 대표가 2027년 대선주자로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대선 출마의 꿈은 갖고 있냐"고 묻자 이 대표는 "열흘 전에는 국회의원이 꿈이었다"며 "저는 충분한 준비를 했다고 생각하기 전까지는 권력욕을 앞세워서 대선 준비하지는 않겠다. 실력을 갖추고 나중에 준비가 되면 국민들께 말씀드리겠다"라며 지금 단계에선 그럴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