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나 이대로 팔리게 둘거에요?”...‘강제 매각법안’ 의회 통과에 中 골머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기 소송전 예고.. 대선 이후까지 끌고갈 것
중국, 앱스토어서 주요 미 SNS 삭제명령


매일경제

틱톡 로고와 미국 국기 <사진=AFP 연합뉴스>


틱톡 강제 매각 법안을 통과시킨 미 하원이 ‘매각기한’을 270일로 정하면서 틱톡이 미국 기업에 팔릴 가능성이 커졌다. 워싱턴에서는 틱톡 매각법이 다음 주 상원에 주요 법안과 함께 올라가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매각을 중단시킬 방법이 마땅치 않다. 워싱턴에서 강제매각 카드를 꺼냈던 지난 2020년에도 중국 정부는 틱톡을 중국 이외의 기업에게 매각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혀 왔다.

틱톡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일단 법정 소송으로 강제 매각을 막아보겠다는 계획이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틱톡 매각에 비판적인 입장으로 선회한 만큼, 대선 이후까지만 집행을 지연시킨다면 반전의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실제로 지난 2020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틱톡을 강제매각하라고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연방법원에 의해서 중단된 바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틱톡은 최근 미 의회 대관담당을 했던 에리히 앤더슨을 다른 업무로 이동시키기로 했다. 이미 미 의회에 대한 로비가 물건너갔다고 보고 법정 다툼에 집중하려는 전략으로 추정된다.

틱톡 강제 매각 법안이 실제로 통과될 경우 양국간의 기술전쟁이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중국의 애플 앱스토어에서 와츠앱, 디스코드 등 미국의 주요 소셜미디어 앱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 기존에도 중국 내에서 서비스는 불가능했지만 VPN(가상사설망)을 사용해 우회적으로 사용할 수 있었던 앱들을 완전히 차단시킨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조치가 틱톡 강제매각 법안과 무관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틱톡을 강제 매각시킬 경우 중국 내에서 활동 중인 미국기업들에게 더 강력한 보복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이런 중국의 보복이 강제매각을 중단시키기는커녕 양국간의 갈등만 확대시킬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 정부가 틱톡의 매각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 법안의 내용에 따라 틱톡의 서비스 자체가 미국 내에서 중단될 수 있다.

미국 큰손들은 틱톡 인수를 위해 줄줄이 대기중이다. 스티브 므누신 전 미국 재무장관을 비롯해 사모펀드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틱톡의 ‘알짜’라고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소스코드와 알고리즘이 매각대상에서 제외된다고 해도 미국 내에서 틱톡이 가진 영향력을 생각하면 투자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다. 웨드부쉬 증권의 댄 아이브스는 틱톡 앱의 소스코드와 알고리즘이 포함된다면 가치가 약 1000억달러, 포함되지 않을 경우 40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