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日고객 파마·커트 80만원…바가지인가요?"…강남 미용실 두고 '시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 친구, 강남 미용실서 바가지 당했다" 주장

커트·파마에 79만9000원 지불…결제 시 서명 안내 없어

이데일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송재민 기자]일본인 관광객이 한국의 미용실을 방문했다가 80만원을 지불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미용실에서 80만원 청구, 사기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의 일본인 친구 B씨가 서울시 강남구의 한 미용실에서 파마와 커트를 받았는데, 비용이 무려 80만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A씨가 첨부한 영수증 사진을 보면, ‘퍼펙트 4D OO(특정 브랜드) 파마’의 가격은 44만9000원, ‘넘버원 시크릿 영앤리치 샤인’은 35만원으로 총 79만9000원이 나왔다.

문제는 B씨가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했고, 결제 때도 서명 안내를 받지 못했다.

A씨는 “내가 생각하기에도 이 금액은 상당히 비싸다”라며 “이런 경우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느냐”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외국인이라 바가지 씌운 것 같으니 항의하라”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가격이 성형수술 수준”, ”원래 비싼 미용실이다. 그런데 저 정도는 아니다”, “내 외국인 친구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등 댓글을 남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