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CNN, 트럼프 재판 법원 앞 분신 현장 그대로 생중계해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적나라한 보도 비판…침착 대응에 호평도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미국 언론사 C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판 도중 법원 밖에서 벌어진 분신 현장을 그대로 생중계해 논란이다.

이데일리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사건에 대한 형사재판이 열리는 뉴욕 법원 밖에서 한 남성이 분신하자 경찰이 소화기로 진화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전날 CNN 뉴스 진행하 로라 코츠가 뉴욕 법원 근처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재판과 관련해 전문가와의 인터뷰를 생중계하던 중 한 남성이 음모론을 적은 전단을 허공에 뿌리고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코츠는 전문가 인터뷰를 중단한 뒤 그대로 카메라 앞에 서서 돌발 상황을 생중계했다. 처음엔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총기 난사범이 법원 밖 공원에 있다”고 외쳤으나, 이내 분신 사건임을 알고 “한 남자가 법원 밖에서 지금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고 있다”고 전했다.

CNN 중계 카메라는 공원 벤치 위에서 불길에 휩싸인 남성의 모습을 그대로 생중계 했다. 코츠는 “이곳은 혼돈의 상황이다. 살이 타는 냄새, (분신에) 사용된 어떤 물질이 타는 냄새를 맡을 수 있다”며 현장을 그대로 전했다.

불에 탄 이 남성은 불이 꺼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밤 사망했다. 남성은 플로리다 출신의 30대 남성 맥스 아자렐로로 확인됐다. NYT는 아자렐로가 특정 정당에 소속된 것은 아니며, 2022년 어머니의 죽음 이후 심해진 편집증과 음모론에 대한 믿음으로 분신 자살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날 CNN의 보도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NYT는 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방송사들도 사건을 보도했으나 CNN의 보도는 지나치게 극적이고 적나라했다고 지적했다. 전직 MSNBC 앵커이자 정치평론가인 키스 올버먼은 다만 보도 수위와 별개로 진행자 로라 코츠가 보여준 침착한 태도에 대한 호평도 나오고 있다. 미 인터넷 매체 데일리비스트는 “CNN의 로라 코츠가 트럼프 재판 화재에 대한 ‘숨 막히는’ 보도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다. SNS에도 코츠의 대처에 대한 동료 언론인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