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실적이 무슨 상관?"…회사 적자에도 수십억 보수 챙긴 임원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벌닷컴, 사업보고서 분석…1천억원 이상 적자에도 10억원 넘는 보수 28명

최태원·신동빈 회장, 미등기 임원으로 적자 계열사서 20억대 보수 받아

연합뉴스

자본시장(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회사가 1천억원이 넘는 적자를 냈음에도 수십억원의 고액 보수를 챙긴 오너·전문경영인이 30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재벌닷컴이 임원 보수 총액이 포함된 2023회계연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천억원이 넘는 적자(별도 기준)를 낸 회사에서 1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오너 및 전문경영인은 28명으로 집계됐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인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난해 1천42억원의 적자를 냈음에도 25억8천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앞서 박 부회장은 2022년 적자가 1조2천억원에 달했을 때도 급여와 상여금을 합해 31억700만원을 수령했다.

특히 박 부회장은 지난해 1천억원대 적자를 낸 ㈜두산의 미등기 임원으로 재직하면서 29억1천400만원을 받아 두 적자기업에서 받은 보수만 총 54억9천400만원에 달한다.

두산에너빌리티 측은 "채권단 관리를 졸업하는 등 경영정상화 및 경영성과를 인정받아 주주총회 이사보수한도 승인을 받은 사안"이라고 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이사는 회사의 적자 규모가 2022년 693억원에서 지난해 4천595억원으로 커졌는데도 보수로 20억500만원을 받았다. 조 대표이사의 보수총액은 2022년 18억2천500만원에서 오히려 늘었다.

또 박관호 위메이드[112040] 이사회 의장은 회사 적자 규모가 2022년 1천508억원에서 2023년 2천58억원으로 크게 확대됐는데도 2022년(16억500만원)과 크게 다르지 않은 16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외에도 허민회 CJ CGV 대표이사,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이사 등은 회사가 2년 연속 1천억원이 넘는 적자를 냈는데도 10억원 이상의 고액 보수를 매년 받아 갔다.

◇ 10억원 초과 보수 받은 1천억대 적자기업 CEO

(단위: 억원)

이름직명보수출처보수총액
2023년2022년
김상범회장이수화학161.217.2
박정원회장두산84.364.8
박지원부회장두산29.119.8
회장두산에너빌리티25.831.1
장세욱부회장동국홀딩스46.050.0
장세주회장동국홀딩스42.058.4
박정호부회장SK하이닉스38.444.8
김동관대표이사한화솔루션30.831.1
최시돈사장심텍26.917.0
손재승부사장SK스퀘어25.18.8
최태원회장SK하이닉스25.00.0
허창수회장GS건설24.961.2
박정호부회장SK스퀘어23.226.4
신동빈회장호텔롯데21.221.2
조계현대표이사카카오게임즈20.118.3
정재헌부사장SK스퀘어19.011.8
이병구대표이사네패스18.816.7
곽노정대표이사SK하이닉스18.821.6
김민철사장두산16.412.2
박관호이사회의장위메이드16.016.0
임병용부회장GS건설15.132.8
허민회대표이사CJ CGV14.514.9
문홍성사장두산14.316.0
정호영대표이사LG디스플레이14.124.0
전세호회장심텍12.417.5
김기병대표이사롯데관광개발11.910.5
박성하대표이사SK스퀘어10.20.0
김정일부사장SK스퀘어10.10.0
장현국대표이사위메이드10.091.2

※ 사업보고서 별도 기준.

(자료제공: 재벌닷컴)

당기순이익이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했는데도 임원들의 보수총액이 늘어난 사례도 있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의 보수총액은 2022년 64억8천100만원에서 84억2천900만원으로 30% 넘게 올랐는데, 이 기간 ㈜두산의 당기순이익은 1천755억원 흑자에서 1천119억원 적자로 전환했다.

다만 두산 측은 "박 회장과 박 부회장의 보수는 ㈜두산 개별회사가 아닌 두산그룹 전체에 대한 경영성과를 기준으로 지급된다"며 "그룹 전체 실적이 반영된 연결기준으로 ㈜두산은 영업이익 1조4천362억원, 당기순이익 2천720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설명했다.

최시돈 심텍[222800] 사장의 경우 2022년 2천억원대였던 당기순이익이 2023년 1천212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는데도 보수가 17억원에서 26억9천만원으로 50% 이상 늘었다.

손재승 SK스퀘어 부사장의 경우 회사 순이익이 2022년 4천억원대 흑자에서 지난해 3천억원대 적자로 전환했음에도 지난해 보수 총액이 25억600만원으로 2022년(8억7천600만원) 대비 3배 가까이로 크게 늘었다.

한편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은 지난해 1천73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계열사 이수화학[005950]의 미등기 임원에서 퇴임하면서 퇴직금 138억3천100만원과 급여 및 상여금을 합쳐 161억2천300만원을 받았다. 이 금액은 2022년 이수화학의 흑자 금액(155억원)보다도 많은 수준이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는 지난해 3천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한화솔루션[009830]에서 30억8천300만원을, 허창수 GS건설 회장은 3천800억원대의 적자를 낸 GS건설에서 24억9천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오너 경영인 중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4조원대 적자를 낸 SK하이닉스[000660]에서 미등기 임원으로서 25억원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1천300억원대 적자를 낸 호텔롯데 미등기 임원으로서 21억2천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chomj@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