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중국 하얼빈 맥주서 곰팡이 독소 검출…업체 “수출은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홍콩 소비자위원회 조사에서 곰팡이 독소가 검출된 중국 하얼빈 맥주 마이다오. 바이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유명 맥주 브랜드로, 한국에서도 판매되는 하얼빈 맥주의 한 제품에서 곰팡이 독소가 검출됐다. 하얼빈 맥주 쪽은 해당 제품이 수출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21일 중국 매체 펑파이 등 보도를 보면, 지난 19일 홍콩소비자위원회는 맥주 30종의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하얼빈 맥주 ‘마이다오’에서 곰팡이 독소의 일종인 데옥시니발레놀(DON)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함께 조사한 설화, 하이네켄, 기린, 칼스버그 등 다른 29종의 맥주에서는 해당 독소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데옥시니발레놀의 검출량은 1㎏당 26마이크로그램(㎍)으로, 중국 국가표준인 1000㎍/1㎏보다는 낮았다. 홍콩소비자위원회는 이 정도 검출량은 60㎏ 남성이 하루 4캔씩 마셔도 안전한 수준이지만, 지속해서 많이 마실 경우 메스꺼움과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매일경제신문은 하얼빈 맥주 쪽이 “해당 제품은 출시 전 엄격한 테스트를 거친다”며 “데옥시니발레놀의 검출량은 중국 국가 표준(곡물 및 그 제품)보다 훨씬 낮고,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식품 안전 기관의 기준보다 훨씬 낮다”고 밝혔다.



하얼빈 맥주 ‘마이다오’는 하얼빈 맥주의 한 종류이다. 하얼빈 맥주는 마이다오 외에 샤오마이왕, 춘솽 등을 판매한다. 하얼빈 맥주 쪽은 마이다오는 중국 내부에서만 생산·판매되고 수출은 이뤄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1900년 중국 최초의 맥주로 시작한 하얼빈 맥주는, 세계 최대 맥주 시장인 중국에서 4~5위권 업체로 꼽힌다. 2004년 세계 최대 맥주 기업인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에 매각됐다. 국내 브랜드인 카스와 미국 버드와이저 등도 AB인베브 소속이다. 한국 편의점 등에서도 하얼빈 맥주를 팔고 있다.



베이징/최현준 특파원 haojun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