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한국 등 ‘팔레스타인 유엔 가입’' 찬성국 대사들 초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스라엘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표결에서 팔레스타인 정회원국 가입안에 찬성표를 던진 한국 등 찬성 국가의 대사를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스라엘과 무장조직 하마스 간의 전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팔레스타인 국기를 흔들고 있는 모습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이스라엘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표결에서 팔레스타인 정회원국 가입안에 찬성표를 던진 한국 등 찬성 국가의 대사를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오렌 마모스타인 이스라엘 외무부 대변인은 자국 주재 프랑스, 일본, 한국, 몰타, 슬로바키아, 에콰도르 대사를 21일 초치해 ‘강한 항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대변인은 “유엔에서 팔레스타인의 지위를 격상하는 것에 찬성한 국가의 대사들을 항의를 위해 초치할 것”이라며 나머지 국가에도 추후 같은 방식으로 항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들에게 전달될 공통의 메시지는 ‘지난해 10월 7일 대학살이 벌어진 지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팔레스타인을 향한 정치적 손짓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자는 요구는 테러리즘을 향한 보상이다’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18일 팔레스타인의 정회원국 가입을 유엔 총회에 추천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인해 부결 처리했다.

이사국 15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12개국이 찬성했으며 영국과 스위스 등 2개국은 기권했다.

안건이 안보리를 통과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고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한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는 거부권을 행사한 미국에 “팔레스타인을 겨냥한 집단학살적 전쟁을 부추긴 것”이라고 거세게 항의했으며, 마무드 아바스 PA 수반은 이날 “미국과의 관계를 재고하겠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