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中 알리·테무, 초저가 공략...이용자 수 비해 하위권인 거래액 '속 빈 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알리, 1분기 월평균 이용자 수 807만6714명 기록... 1인당 결제 추정 금액은 3만3622원

아주경제

알리익스프레스CI[사진=알리익스프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초저가를 앞세워 국내 이용자 수를 늘렸지만, 1인당 거래액은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며 '속 빈 강정'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21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이하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알리익스프레스 결제 추정 금액은 지난해 1분기(3101억원)보다 164%증가한 8196억원으로, 지난해 7월 한국에 상륙한 테무의 1분기 결제 추정 금액은 911억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같은 기간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인 쿠팡은 12조7034억원, 지마켓(옥션 포함)은 3조5548억원, 11번가(2조631억원), 티몬(1조8435억원), 위메프(7736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1분기 1인당 결제 추정 금액은 티몬이 16만7467원으로 가장 많았고, 쿠팡(13만9879원)과 G마켓(옥션 포함·13만7470원)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11번가(9만2167원), 5위는 위메프(7만3841원)였다. 알리익스프레스는 3만3622원, 테무는 4451원으로 집계되면서 하위권에 자리했다.

1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 수를 보면 쿠팡 3026만5384명, G마켓(옥션 포함) 835만9696명, 알리익스프레스 807만6714명, 11번가 745만2003명, 테무 660만4169명, 티몬 367만1965명, 위메프 348만6743명 등의 순이다. 이용자 수만 보면 알리는 3위, 테무는 5위로 거래액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으로 분석됐다.

안서희 기자 ash990@economidaily.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