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단독] "흥행 조짐" 오나라·윤균상, 나문희 자녀된다…'점례는 나의 빛' 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오나라 윤균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대세 배우 오나라, 윤균상이 영화 ‘점례는 나의 빛’서 만난다.

19일 이데일리 취재 결과 오나라, 윤균상은 영화 ‘점례는 나의 빛’에 출연한다.

두 사람은 점례의 딸, 아들인 찬숙, 찬호 역으로 출연해 배우 나문희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점례는 나의 빛’은 자식들에게 쉰밥 취급 당하던 할머니가 복권 1등에 당첨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영화로 이대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혜란 작가가 각본을 썼다. 제작은 ‘가문의 영광’, ‘아내의 유혹’, ‘돌아와요 아저씨’, ‘화사한 그녀’ 등을 제작한 (주)신영이엔씨가 맡는다.

오나라는 뮤지컬로 데뷔해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나의 아저씨’, ‘SKY캐슬’, ‘환혼’,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장르만 로맨스’, ‘압꾸정’, ‘카운트’, 예능 ‘식스센스’, ‘아파트404’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맡는 캐릭터마다 입체감 있게 표현을 하며 인기몰이를 했다.

윤균상은 2012년 SBS ‘신의’로 데뷔해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화제성과 탄탄한 연기를 갖춘 두 사람이 출연하는 만큼 영화 ‘점례는 나의 빛’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