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죽일까" "그래"…파주 호텔 사망사건 남성들 '섬뜩한 대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도형 경기북부경찰청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18일 경기북부경찰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파주시의 한 호텔에서 남녀 4명이 사망한 사건이 숨진 남성들에 의해 금전적인 이유로 계획적으로 이뤄진 후 살인까지 저질러진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남성들의 부채를 확인하고 계좌 거래 내역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

김도형 경기북부경찰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숨진 남성들의 금전 거래 내역과 주변인 조사를 통해 이들이 부채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확한 액수는 지속해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전적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만, 이를 뒷받침할 명확한 증거는 피의자가 모두 사망해 명확하지 않고 조사가 더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죽일까’, ‘그래’ 메신저 내용도 발견



경찰은 여성들이 지난 8일 오후 객실에 들어간 후 제압당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점에 숨진 남성들이 서로 메신저를 통해 ‘죽일까’, ‘그래’라는 문답을 주고받은 내용도 발견하고, 이들이 계획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살해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일보

경기 파주시 야당동의 한 호텔에서 20대 남성 2명이 추락사하고 이들이 머물던 객실에서 20대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호텔 전경. 누리집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숨진 남성 2명이 여성들을 호텔 객실로 유인하기 전 ‘백 초크’, ‘사람 기절’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사실도 확인됐다. 또한 이 남성들은 숨진 여성의 지인에게 연락해 해당 여성인 척하며 돈을 요구한 사실도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10시 35분쯤 파주시 야당동의 한 호텔 21층에서 20대 남성 2명이 건물 밖으로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성들이 머물던 객실에서 숨진 여성 2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여성들은 케이블 타이로 손과 목이 결박돼 있었고 청테이프로 입이 막혀 있었다.

숨진 여성 중 한명은 가족이 하루 전인 9일 실종신고를 했으며 이 여성의 동선을 추적한 경찰이 호텔 객실까지 찾아오자 남성들이 투신했다. 남성 2명은 친구 사이이며, 여성 2명 중 1명은 남성들과 아는 사이이지만 다른 1명은 구인·구직 채팅방을 통해 남성들과 연락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