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총선 끝나자마자…치킨부터 초콜릿까지 먹거리 줄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웰푸드, 가나초콜릿·빼빼로 등 17종 100∼1천원 올려

굽네·파파이스 치킨 가격 인상…김 가격도 10∼20% 올라

연합뉴스

롯데, 초콜릿 제품 17종 평균 12% 인상키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롯데웰푸드가 코코아 가격 급등을 이유로 다음 달 1일부터 대표 초콜릿 제품 가나초콜릿을 200원 올리고, 빼빼로 가격을 100원 올리는 등 초콜릿이 들어가는 17종 상품의 평균 가격을 12% 인상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롯데의 초콜릿 제품들. 2024.4.18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4·10 총선이 끝나자마자 치킨에서 버거, 김, 초콜릿, 과자, 아이스크림에 이르기까지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정부가 가격 인상을 자제하라고 압박하자 납작 엎드려 눈치를 보고 있던 외식·식품 기업들이 총선 이후 본격적인 인상에 나선 모양새다.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다 최근 중동 사태까지 겹쳐 환율이 뛰고(원화 가치 하락) 국제유가가 들썩거리는 상황이라 제품 가격을 인상하는 식품·외식기업이 잇따를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9개 치킨 1천900원씩 인상한 굽네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상위 5위 안에 드는 굽네가 15일 배달 수수료와 인건비, 임대료 상승 등을 이유로 치킨 9개 제품 가격을 일제히 1천900원씩 인상했다. 대표 메뉴인 고추바사삭은 1만9천900원, 오리지널은 1만7천900원으로 인상됐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굽네치킨 매장 앞에 인상 이전 가격 안내판이 놓여 있다. 2024.4.15 ksm7976@yna.co.kr


총선이 끝난 후 주요 외식·식품 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가격 인상 포문을 연 것은 굽네와 파파이스였다.

매출 기준 4위 치킨 브랜드 굽네는 지난 15일 배달 수수료와 인건비, 임대료 상승을 이유로 치킨 9개 제품 가격을 일제히 1천900원씩 올렸다.

대표 메뉴인 고추바사삭은 인상 후 가격이 2만원에 육박한다. 기존 1만8천원에서 1만9천900원으로 올랐다.

오리지널은 1만6천원에서 1만7천900원으로 인상됐다.

글로벌 치킨 브랜드 파파이스도 굽네의 가격 인상 소식이 보도된 직후 가격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파파이스는 치킨, 샌드위치(버거), 디저트류, 음료 등의 매장 판매 가격을 100∼800원(평균 4%) 올렸다. 배달 메뉴는 이보다 평균 5% 비싼 가격을 책정했다.

연합뉴스

롯데, 초콜릿 제품 17종 평균 12% 인상키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롯데웰푸드가 코코아 가격 급등을 이유로 다음 달 1일부터 대표 초콜릿 제품 가나초콜릿을 200원 올리고, 빼빼로 가격을 100원 올리는 등 초콜릿이 들어가는 17종 상품의 평균 가격을 12% 인상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롯데의 초콜릿 제품들. 2024.4.18 scape@yna.co.kr


가 초콜릿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 17종을 다음 달 1일부터 100∼1천원(평균 12%)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롯데웰푸드는 서아프리카의 이상 기후로 초콜릿의 주원료인 코코아(카카오 열매를 가공한 것) 가격이 5배로 폭등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함량이 29%로 롯데웰푸드 제품 가운데 가장 높은 가나초콜릿(34g) 권장소비자가는 1천400원으로 200원 오른다.

코코아매스(카카오열매를 가공한 것) 16%인 크런키(34g)도 1천400원으로 200원 인상된다. 코코아매스 17%인 ABC초코(187g)는 6천600원으로 600원 오르며, 코코아매스 10%인 빈츠(102g)는 3천원으로 200원 오른다.

초코 빼빼로(54g) 가격도 1천800원으로 100원 올라간다. 칸쵸, 명가찰떡파이도 가격이 100∼200원 오른다.

연합뉴스

롯데, 코코아 가격 급등에 초콜릿 제품 가격 인상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8일 롯데웰푸드가 코코아 가격 급등을 이유로 다음 달 1일부터 대표 초콜릿 제품 가나초콜릿을 200원 올리고, 빼빼로 가격을 100원 올리는 등 초콜릿이 들어가는 17종 상품의 평균 가격을 12% 인상하기로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롯데의 초콜릿 제품들. 2024.4.18 scape@yna.co.kr


빙과류 가운데는 구구크러스터(코코아분말 0.2%, 코코아프리퍼레이숀 6%)가 5천500원으로 500원 비싸지고 티코와 셀렉션은 나란히 7천원으로 1천원 오른다.

롯데웰푸드는 몇 달 전부터 가격 인상을 저울질하다 총선 후 인상 결정을 단행했다.

김 가공 전 원재료인 원초 가격 급등에 따라 조미김 시장 5위권에 드는 업체 가운데 3곳도 이달부터 순차적 가격 인상에 들어갔다. 가격 인상 폭은 10∼20% 수준이다.

연합뉴스

원초 가격 폭등에 김 상품도 인상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조미김 전문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 등 조미김 시장 점유율 5위 안에 드는 중견업체 3곳이 이달에 김 가격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원초 가격이 1년 전보다 50% 이상 올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8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김. 2024.4.18 scape@yna.co.kr


'지도표 성경김'으로 잘 알려진 성경식품은 지난 1일 슈퍼마켓 등 일부 유통 채널에서 김 제품 가격을 평균 10%가량 올렸으며 다음 달에는 대형마트와 쿠팡 등 온라인에서도 가격을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광천김은 지난 1일 대부분 품목 가격을 15∼20% 인상했다. 대천김은 지난달 김가루 등 제품 가격을 약 20% 올렸다.

시장 1위인 '양반김'의 동원F&B[049770]를 비롯해 CJ제일제당[097950], 풀무원[017810], 대상도 김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인데 결국 이들 대기업도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연합뉴스

원초 가격 폭등에 김 가격 줄줄이 인상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조미김 전문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 등 조미김 시장 점유율 5위 안에 드는 중견업체 3곳이 이달에 김 가격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원초 가격이 1년 전보다 50% 이상 올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8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김. 2024.4.18 scape@yna.co.kr


ykim@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