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화난 동두천시민들 "10년간 약속 안지킨 정부"…캠프 케이시 앞서 궐기대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군 공여지 제공 전국 최대…보상·지원 없이 방치된 동두천

뉴스1

동두천시민들이 미2사단 캠프케이시 앞에서 총궐기대회를 진행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두천=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동두천시민들이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총궐기대회를 열고 정부를 향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심우현, 이하 범대위)는 18일 오후 2시 30분께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동두천 지원 대책 이행을 촉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궐기대회는 10년 만에 동두천에서 열리는 대규모 시민 참여 집회로 범대위 관계자들을 비롯해 시민 2000여 명이 동참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 김성원 국회의원, 김승호 동두천시의회 의장, 도의원, 시의원 등 동두천시 주요 관계자도 함께 참가해 힘을 실었다.

범대위 측은 궐기 진행에 앞서 “2014년 정부의 일방적인 미2사단 잔류 결정에 반발한 동두천을 달래고자, 정부가 동두천의 대정부 건의안을 전격 수용했으나, 지난 10년간 대부분 지켜진 게 없고, 남은 것은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이었다”라며 궐기 배경을 밝혔다.

궐기대회는 동두천에서 진행된 집회인 만큼 많은 시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지를 표현했고, 동두천의 어려운 현실을 반영한 다양한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범대위원장과 동두천시민이 동참한 삭발식을 시작으로 이어진 대학생의 결의문에서는 “상식과 공정이 통하지 않는다면 청년들과 미래세대에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느냐. 어린아이도 철석같이 지키는 약속을 정부는 왜 지키려 하지 않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정부의 태도를 꼬집었다.

범대위 심우현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지난 10년간 단언컨대 동두천 시민을 한 번도 배려한 적이 없으며, 배려는커녕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 이제 정부는 격렬한 몸부림을 동반한 동두천 시민의 필사적 투쟁을 각오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형덕 시장은 “작년 12월 동두천시민들이 용산 국방부를 찾아 대책 마련을 호소했지만 불과 일주일 후 미군 기지 반환 명단에서 동두천은 쏙 빠졌다”라면서 “같은 것은 같게 하는 것이 공평과 정의인데, 이제부터 진정성과 책임 있는 정부의 자세를 보여달라”라고 지지했다.

이후 10년 전 궐기를 그대로 재현한 시가행진에서는 미2사단부터 시작돼 경제 파탄의 중심지이자 원도심인 보산동과 중앙동 일대를 행진했다.

범대위는 △10년 전 정부 약속 이행 △평택과 같은 동두천 특별법 제정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국가 주도 개발 △경기 북부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의과대학 설립 △동계스포츠의 도시이자, 최적지인 동두천에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등 다섯 가지 요구안을 제시했다.

daidaloz@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