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태국 송크란 축제서 음란행위하던 2명... 자세히 보니 한국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태국 송크란 축제에서 한국인 남성 2명이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확산하고 있다./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최대 명절인 송크란 기간에 열린 ‘지상 최대 물축제’ 현장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외국인 남성 2명의 모습이 포착돼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이들 남성은 모두 한국인으로 파악됐다.

17일(현지시각) 태국 매체 더타이거, 카오소드잉글리시 등에 따르면 최근 페이스북, 엑스 등 소셜미디어에 방콕 랏차다 지역에서 열린 송크란 축제 현장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성 2명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유포됐다.

영상을 보면 상의를 탈의한 두 남성이 야외에 설치된 노란색 천막 근처에서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해당 천막이 설치된 장소는 행사장 입구 근처로, 언제든지 다른 사람들의 눈에 띌 수 있는 상황이었다. 영상 말미에는 보안요원이 이들 남성을 제지하는 모습도 담겼다.

현지 네티즌들은 “역대급이다” “한국인이라던데 찾아내라” “저기서 뭘 하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고, 영상은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해당 영상이 확산되자 현지 경찰은 경위 파악에 나섰다. 영상 속 남성은 모두 한국인으로 파악됐으나, 사건이 일어난 정확한 날짜와 시간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태국 현지법에 따르면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10년 이하 징역 또는 20만바트(약 75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은 이들 남성이 관련법에 따라 처벌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출입국관리경찰 확인 결과 이 남성들은 모두 태국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송크란은 태국의 새해 명절로, 연휴 기간 방콕·치앙마이 등에서는 서로에게 물을 뿌리거나 물총을 쏘는 물 축제가 열린다. 대형 살수차와 코끼리까지 동원되는 이 행사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각종 사건·사고도 잇따른다. 촌난 스리깨우 태국 공중보건부 장관은 송크란 축제 기간인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동안 206명이 숨지고 159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