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광주 실종 여중생’ 경기도서 발견… 경찰, 빌라 제공 男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광주에서 실종됐던 13세 여중생.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에서 사라져 행방이 묘연했던 13세 여중생이 사흘 만에 경기도 이천시의 한 빌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여중생을 가족에게 인계하고 여중생이 머물고 있던 빌라를 제공한 남성에 대해 조사 중이다.

17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가출 뒤 실종 신고됐던 오모(13)양이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경기도 이천시의 한 빌라에서 발견됐다.

오양은 발견 당시 이 빌라에 혼자 있었고,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양이 있던 장소는 친척 등의 집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오양은 지난 15일 오후 12시 20분쯤 광주 남구 주월동에서 버스를 탄 뒤 전남대학교 인근에서 하차한 후 귀가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 실종 경보를 발령했고, A양이 탄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며 수사를 이어갔다.

경찰은 오양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실종 수사로 전환, 오양의 신상을 공개하고 오양이 탄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이어갔다. 경찰은 오양이 광주고속버스터미널을 통해 이천시로 향한 것을 확인하고 현지 탐문 수사 끝에 최종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오양이 고속버스터미널을 통해 이천으로 향한 것을 확인 후 탐문 수사로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은 오양에게 머물 곳을 소개해 준 남성을 실종아동법 위반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오양은 집을 나와 경기도까지 간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오양이 안정을 취하는 대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전병수 기자(outstandi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