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다람쥐인줄 알았는데, 살면서 처음 봤다”…스님도 놀란 이 녀석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천연기념물 제328호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인 하늘 다람쥐가 17일 경북 영덕군 축산면에 있는 한 사찰 내 나무에서 발견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경북 영덕에서 천연기념물인 하늘다름쥐로 추정되는 생명체가 나타나 화제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덕군 축산면 영명사 석정 스님은 이날 통화에서 “16일 오전 8시30분께 사찰 앞 벚나무에 다람쥐와 비슷하면서도 다르게 생긴 개체가 앉아 있어 신기하게 여겨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석정 스님은 “나무 인근 법당에 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날개처럼 생긴 것을 펴고는 이동하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스님이 찍은 사진에는 하늘다람쥐의 특징인 작은 귀에 큰 눈을 지닌 다람쥐와 비슷하게 생긴 개체가 보였다.

이 동물은 한동안 사찰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사라졌다고 석정 스님은 전했다.

석정 스님은 “살면서 하늘다람쥐로 추정되는 개체를 처음 봐서 주변에 알리게 됐다”고 했다.

청설모과에 속하는 하늘다람쥐는 환경부가 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문화재청이 정한 천연기념물로 날개막을 이용해 나무와 나무 사이를 활공해 이동할 수 있다.

비슷하게 생긴 날다람쥐는 눈 모양 등이 다른 다람쥐과 동물로 중국과 일본 등지에 서식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